조중우의교

(압록강 철교에서 넘어옴)

조중우의교(朝中友誼橋, 중국어 정체자: 中朝友誼橋, 간체자: 中朝友谊桥, 병음: Zhōng Cháo Yǒuyíqiáo)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신의주시중화인민공화국 단둥(단동)을 연결하는 다리이다. 압록강변에 위치해 있으며 차량과 보행자도 통행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구 명칭인 압록강 철교(鴨綠江鐵橋)로도 불린다.

중국 쪽에서 바라본 조중우의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쪽에서 바라본 조중우의교

1911년 안둥 방향 4번째 경간에 대형선박 통과를 위한 회전식 개폐 장치가 갖추어진 단선 철교로 개통되었고 1943년 압록강 상류 쪽에 복선 철교가 개통되었다. 재래교는 1950년 한국 전쟁 때 파괴된 상태로 보존되어 있으며 복선 철교는 1990년 중화인민공화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양국 간의 합의로 압록강 철교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개명하였다.[1] 재래교는 압록강 단교(중국어 정체자: 鴨綠江斷橋, 간체자: 鸭绿江断桥, 병음: Yālù jiāng duànqiáo)로 불리며 중화인민공화국 당국은 자국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전망할 수 있는 관광지로 개발되었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丹東 압록강철교는 북한의 생명길, 《매일경제》, 2011년 4월 25일 작성

외부 링크편집

좌표: 북위 40° 6′ 54″ 동경 124° 23′ 34″ / 북위 40.11500° 동경 124.39278°  / 40.11500; 124.39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