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채영

양채영(본명 양재형 1935년 11월 22일 ~ 2018년 9월 15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1963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서 수상했으며 시인 1966년 월간 '시문학'지에 김춘수 시인의 추천으로 등단했다.[1]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2] 그의 시는 풀꽃과도 같이 순수하고 소소한 세계를 담아, 힘겨운 나날에도 굴하지 않고 희망을 품을 것을 격려한다.

양채영 (본명 양재형)
출생1935년 11월 22일(1935-11-22)
경상북도 문경
사망2018년 9월 15일(2018-09-15)(82세)
성별남성
국적대한민국
학력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사
국민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
직업시인
소속한국시 동인 (1969)
한국문인협회 충주지부 지부장 (1980~1988)
서세루시 동인 (1983~1993)
중원문학회 회장 (1999~2000)
푸른시낭송회 회장
한국문인협회 회원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고문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한국문협 남북문학교류위원

작품활동편집


수상편집

  • 충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1963년)
  • 제3회 도천문학상 (1985년)
  • 제1회 충주시문화상 (1992년)
  • 제33회 한국문학상 (1996년)
  • 제2회 충북문학상 (1997년)
  • 국민훈장 동백장 (1999년)
  • 제6회 충청북도 도민대상 문학부문 (2001년)
  • 제4회 한국글사랑문학상 대상 (2004년)
  • 제3회 시인들이 뽑는 시인상 (2004년)
  • 제1회 화백문학상 한국시문학부문 수상 (2011년)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