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오 지노 세그레

에밀리오 지노 세그레(Emilio Gino Segrè, 1905년 2월 1일 ~ 1989년 4월 22일)은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귀화한 물리학자이다. 반양성자를 발견한 공로로 1959년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Picto infobox character.png
에밀리오 지노 세그레Nobel Prize.png
Segre.jpg
Emilio G Segrè signature.svg
출생 1905년 2월 1일(1905-02-01)
이탈리아 티볼리
사망 1989년 4월 22일(1989-04-22) (84세)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페이엣
소속 로스앨러모스 연구소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
팔레르모 대학교
로마 라 사피엔차 대학교
출신 대학 로마 라 사피엔차 대학교
지도 교수 엔리코 페르미
주요 업적 반양성자 발견
수상 노벨 물리학상 (1959)

생애편집

로마 동부 티볼리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났다. 로마 라 사피엔차 대학교에 공학 대학생으로 입학했고, 1927년물리학과로 전과하여 엔리코 페르미 교수 밑에서 1928년에 학위를 받았다. 1928년부터 1929년까지 군 복무를 했으며 제대한 이후 그는 록펠러 재단의 연구원으로 들어가 함부르크에서는 오토 슈테른과, 암스테르담에서는 피터르 제이만과 함께 일했다. 1932년부터 1936년까지는 로마 라 사피엔차 대학교물리학과 교수직을, 1936년부터 1938년까지는 팔레르모 대학교 물리학 연구소 소장직을 맡았다.

1937년어니스트 로런스로런스 버클리 국립 연구소를 방문한 뒤 그는 연구소의 사이클로트론 전향 장치에 있던, 특이한 형태의 방사능을 방출하는 몰리브덴 조각을 받았다. 화학적 실험과 이론적 실험을 거친 뒤 그는 그 방사능이 이전에 발견된 적 없는 원소이자 최초로 인공적으로 합성된 원소인 테크네튬으로부터 나온 것이라는 결론을 도출해 냈다.

1938년캘리포니아로 여름 휴가를 갔을 때, 베니토 무솔리니파시스트 정부가 반유대주의 법을 통과시켰다. 그 결과 유대인이었던 그는 타지에서 애매한 망명 상태에 놓이게 되었다. 그 때 어니스트 로런스가 월급으로 미화 300 달러를 받는 연구 보조직(이 직책은 한 원소를 발견한 과학자에게는 하위 직책인 편이다)을 그에게 추천했다. 하지만 그의 기억에 따르면 그가 캘리포니아에서 체포되었을 때 로런스는 그 상황을 이용해 그의 월급을 미화 116 달러로 깎았다고 한다. 그는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에서 시간 강사로 일하기도 했다.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에 있는 동안 그는 아스타틴239Pu를 발견하는 데 도움을 주었고 1944년 4월에는 239Pu를 이용해 폭탄을 만들었지만 240Pu 불순물 때문에 그것을 이용한 성공적인 폭탄은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팻 맨이 최초로 기록되었다.

1943년부터 1946년까지 로스앨러모스 원자력 연구소에서 맨해튼 계획에 참여하게 되었다. 1944년에는 정식으로 미국에 귀화하여 콜럼비아 대학교, 일리노이 대학교, 리우데자네이루 대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1946년에 캘리포니아 대학교 버클리로 돌아온 후 1972년까지 물리학과학사 교수직을 맡았다.

그와 오언 체임벌린로런스 버클리 국립 연구소 내의 연구 그룹의 공동 책임자였다. 그들이 맡은 연구 그룹은 반양성자를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실험을 제안했고 이는 LRL에서 베바트론을 만들수 있던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다. 베바트론을 통해 그들의 그룹은 최초로 반양성자를 추출해 냈고 결국 1959년에 두 사람은 노벨 물리학상을 공동으로 받게 되었다.

또한 사진가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했는데 미국 물리학 협회의 사진 보관소는 그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그러나 1989년 4월 22일심장마비 사망했다(향년 84세).

외부 링크편집

전임
드와이트 D. 아이젠하워
제34대 타임 올해의 인물
1960년
후임
존 F. 케네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