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에피메테우스 (그리스어: Ἐπιμηθεύς)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거인족 의 일원으로 이아페토스와 클리메네 (혹은 아시아)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아틀라스, 프로메테우스, 메노이티오스와 형제이다.

에피메테우스는 형제인 프로메테우스와 흔히 비교된다. 형 프로메테우스는 ‘선각자(先覺者)’,‘먼저 생각하는 사람’이란 뜻인데 비해 에피메테우스는 그 반대인 ‘후각자(後覺者’,‘뒤늦게 깨우치는 사람, 나중에 생각하는 자’란 뜻이다. 신화에서 프로메테우스는 똑똑하고 영리한 사람으로 묘사되는데 비해 에피메테우스는 어리석고 뒤늦게 후회하는 사람으로 묘사된다.

에피메테우스와 판도라편집

그리스 신화에 따르면 만물이 창조될 당시 프로메테우스와 에피메테우스는 모든 사물에 그 능력을 부여하는 역할을 맡았다. 좀 모자라고 생각하는게 굼뜬 에피메테우스는 모든 동물에게 각각의 재능과 능력을 부여하였는데 그러다 보니 가장 나중에 만들어진 인간에게는 부여해줄 재능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았다. 답답해진 에피메테우스는 형 프로메테우스에게 하소연 했고 프로메테우스는 제우스로부터 '불' 을 훔쳐다가 인간에게 주었다. 인간은 이 불을 다룰 줄 아는 능력으로 인해 다른 동물을 압도하고 번성하게 되었다.

제우스는 자신의 뜻에 반해 인간에게 불을 사용할 능력을 준 프로메테우스를 괘씸히 여겨 코카서스의 산에 붙잡아 메어놓고 독수리가 그 간을 파 먹게 만들었다. 또한 제우스는 최초의 여자인 판도라를 만들어 에피메테우스에게 주었는데 형 프로메테우스는 아우 에피메테우스에게 제우스와 그 선물인 판도라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에피메테우스는 형의 충고를 무시하고 아름다운 판도라를 자신의 부인으로 삼았다. 당시 에피메티우스의 집에는 만물에게 재능을 부여하고 남은, 필요없는 것, 온갖나쁜 것 들을 담아놓은 상자가 있었는데 하루는 판도라가 그 상자를 열어 버리고 말았다. 상자안에서는 인간의 불행을 가져올 모든 나쁜 것들이 밖으로 튀어 나왔고 그 때부터 인간의 모든 질병, 불행 따위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상자에 남은 것은 단 하나, "희망" 이었다.

헤시오도스의《신통기》에는 비슷하지만 조금 다른 이야기가 나오는데 판도라는 헤르메스에게서 이 상자를 받았다. 헤르메스는 판도라에게 호기심이라는 선물도 함께 주어 판도라가 이 상자를 열어보게 했다는 것이다.

에피메테우스와 판도라 사이에는 퓌라라는 딸이 태어났는데 휘라는 나중에 데우칼리온의 아내가 되었고 이들이 대홍수에서 살아남아 인류의 조상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