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엔랴쿠지

엔랴쿠지(일본어: 延曆寺)는 시가현 오쓰 시에 있는 사찰이다. 1994년 고도 교토의 문화재 중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시가현의 몇 안되는 유서가 깊은 사원이며, 전교대사 사이초가 세운 일본 천태종의 본산이다.

역사편집

1572년 오다 노부나가의 대공세로 철저히 정복되었다.

교토는 2차대전의 포화를 피함으로써 유물이 그대로 남아 있다. 엔랴쿠지는 헤이안 시대 일본 불교가 어떠했는지 잘 알 수 있게 해주는 대표적인 유물이다.

엔랴쿠지의 승려인 엔닌은 당나라의 유학에 대한 9년간의 일기를 남겼는데, 그의 일기인 입당구법순례행기신라방이라는 존재를 처음으로 밝힌 자료이기도 하다. 장보고 기념비가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