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포탕

연포탕(軟泡湯)은 산낙지를 각종 채소와 함께 넣어서 익혀 먹는 음식이다. 대개 낙지를 매운 고추장 양념에 곁들여 먹는 것과 달리 낙지를 그대로 조리해 담백한 맛을 살리는 것이 연포탕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채소를 많이 넣어 콜레스테롤을 줄이는 것도 이 음식의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1] 낙지로 만들어 먹는 음식으로는 산낙지와 갈낙탕, 낙지볶음과 함께 대표적인 음식에 속한다. 조선조 양반가 조리서 중 《음식 방문》이라는 책에는 연포탕이 1800년대 중반의 음식으로 기록되어 있다고 한다.[2]

연포탕

국물맛은 조미료에 따라 혹은 기호에 따라 다르게 낼 수 있으며 식초로 새콤하게, 된장으로 구수한 맛을 내기도 한다.[3]

연포탕이 현재의 낙지 요리를 가리키는 것으로 쓰이는 용례는 신문기사를 통해 이미 늦어도 1990년대 중반에서 확인되며, 주로 전라남도 해안 지역의 향토음식으로 소개된다.[4] 원래 두부요리였던 연포탕이 낙지요리가 된 이유는 불명확하며,[5] 두부 값이 싸지고 낙지 값이 비싸졌기 때문이라고도 한다.[6]

원형 : 두부요리로서의 연포탕편집

사실 원래의 연포탕은 낙지가 아닌 두부 요리로, 포나 연포라는 말도 《시의전서》 등에서 두부를 가리는 말로 나온다. 즉 연포탕의 원래 의미는 (부드러운) 두부탕인 것이다. 19세기 중반에 출판된 《동국세시기》에서는 연포탕을 두부를 지지다가 닭고기를 섞어서 함께 끓인 음식이라고 설명한다. 숙종 7년(1681년)에는 어사 목임일의 비리를 고발하면서 그 중 찰방, 적객과 어울려서 '연포회'(軟泡會)를 연 것을 거론했는데, 이 연포회는 연포탕을 먹으면서 노는 모임을 가리키며 이때에도 연포탕을 먹었음을 엿볼 수 있다.[7][5][8]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쇠고기, 무, 두부, 다시마 따위를 맑은장국에 넣어 끓인 국. 초상집에서 발인하는 날 흔히 끓인다.”라고 설명하며, 소설 《먼동》의 1988년과 1990년 연재분에서도 연포탕을 상가에서 먹는 음식으로 묘사하고 있다.

각주편집

  1. 김평자 웅진리빙하우스 《혈압에 좋은 진수성찬》 169쪽
  2. 김상보 가람기획 《조선시대의 음식문화》 227쪽
  3. [최호진 영진.com 《그래 이 맛이야》245쪽]
  4. 金異然 (1995년 2월 10일). “金異然 향토맛기행 목포 연포탕”. 《경향신문》. 
  5. 황광해 (2019년 11월 19일). “연포탕은 낙지탕이 아니다”. 《경북매일》. 2020년 5월 15일에 확인함. 
  6. https://studio.donga.com/article/all/20130527/1285345/1
  7. 한복진 (1998년 12월). “세계 두부 조리의 문화 ( The Comparative Study of Curinary of Tofu of the World )”. 《동아시아식생활학회지》 8 (4): 536-553. 2020년 5월 15일에 확인함. 
  8. 황광해 (2019년 11월 26일). “‘닭고기+두부’ 조선 후기 화려한 연포탕”. 《경북매일》. 2020년 5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