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영구는 드라마 《여로》의 등장인물이자, 이를 토대로 한 심형래의 캐릭터이다.

역사편집

영구는 원래 1972년 한국방송의 드라마 《여로》에 등장하는 캐릭터로, 흔히 ‘바보’로 알려져 있었다. 연기는 장욱제가 맡았다.[1]

1980년대 이 드라마를 패러디한 유머 일번지의 코너 〈영구야 영구야〉에서 심형래가 영구 역을 맡아서 또한 유명해졌다.[2] ‘영구’는 심형래의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아, 1990년대 초까지 10여편의 영화를 찍는등 이 캐릭터로 많은 활동을 했다. 그는 1993년 영화사를 설립하면서 이름을 ‘영구아트’로 붙였다.

영구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심형래의 영구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