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영순 태씨(永順 太氏)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발해를 세운 대조영(大祚榮)의 아버지 대중상(大仲象)이다.[1]

영순 태씨(永順 太氏)
관향경상북도 문경시 영순면
시조대조영(大祚榮)
중시조태금취 (太金就)
주요 인물태두남, 태종학, 태현실
인구(2000년)4,142명
비고발해의 왕족

역사편집

698년 고구려 무장(武將)이었던 대중상(大仲象)의 아들 대조영(大祚榮)이 고구려 유민을 지배층으로, 말갈족을 피지배층으로 발해(渤海)를 세웠다.

족보에 의하면 중시조 태금취(太金就)는 대중상(大仲象)의 18세손이다. 태금취는 고려 고종 때 금교(金郊)에서 몽골군을 격퇴하는데 공을 세워 대장군(大將軍)에 올라 영순군(永順君)에 봉해졌다. 후손들은 대중상을 도시조로, 태금취를 시조로 하고 영순(永順)을 본관으로 삼아 세계를 이어왔다.

대씨(大氏)가 태씨(太氏)로 바뀐 연유편집

대씨(大氏)가 태씨(太氏)로 바뀐 연유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첫째, 발해가 멸망한 뒤 934년(태조 17)에 태자 대광현(大光顯)이 발해유민 수만 명을 이끌고 고려로 망명하자, 고려 태조가 이들을 후하게 대접하고 그에게 원보수(元甫守)의 벼슬과 함께 태씨(太氏)를 하사하였다는 것이다.

둘째, 『동국통감(東國通監)』에서 대조영을 태조영(太祚榮)이라 한 후로 자손들이 태씨를 칭하였다는 것이다.

분파편집

협계태씨는 태수한의 첫째아들 태집성에서 유래하며 영순태씨는 태수한의 둘째아들 태웅성에서 분파했고 남원(南原), 나주(羅州), 밀양(密陽) 등을 관향으로 삼는 태씨가 있으나 모두 한 뿌리에서 갈라진 것이다.

인물편집

  • 태두남(太斗南: 1486년~1537년) - 본관은 영순(永順). 자는 망이(望而), 호는 서암(西菴). 발해국왕 대조영(大祚榮)의 후손이며, 유광(有光)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치생(致生)이고, 아버지는 효정(孝貞)이다. 1513년(조선 중종 8년) 생원·진사 양시에 합격하였고, 같은 해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형조좌랑·정랑과 개령현감·경상도도사·사예·사도시첨정·전라도 암행어사 등을 역임하였다. 그 뒤 장령·남원부사·선산부사, 직강·사섬시정(司贍寺正)·집의 등을 지냈다. 1536년 종부시정(宗簿寺正)이 되어 춘추관편수관을 겸임하였다.

과거 급제자편집

무과

태명철(太命喆) 태진희(太震禧) 태형엽(太亨燁)

문과

태두남(太斗南)

생원시

태두남(太斗南) 태석룡(太錫龍) 태언룡(太偃龍) 태응규(太應奎)

진사시

태두남(太斗南) 태석룡(太錫龍) 태순민(太舜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