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원

오규원(吳圭原, 본명 : 오규옥 吳圭沃 1941년 12월 29일 ~ 2007년 2월 2일)은 대한민국시인이자 교육자이다. 경남 밀양 삼랑진에서 출생하였으며, 부산사범학교를 거쳐 동아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1965년현대문학》에 <겨울 나그네>가 초회 추천되고, 1968년 <몇 개의 현상>이 추천 완료되어 등단하였다. 시집으로 《순례》,《사랑의 기교》,《이 땅에 씌어지는 서정시》,《사랑의 감옥》 등이 있다.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를 역임하였으며,[1] 신경숙, 장석남, 하성란 등 제자 문인 46명이 그와의 추억과 인연을 회고한 ‘문학을 꿈꾸는 시절’(2002)을 회갑 기념문집으로 냈다.[2]2008년에는 시인의 1주기에 맞춰 유고시집 《두두》가 출간되었다.[3]

Picto infobox auteur.png
오규원
Oh Kyu-won.jpg
작가 정보
본명 오규옥
출생 1941년 12월 29일(1941-12-29)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사망 2007년 2월 2일(2007-02-02) (65세)
직업 시인, 교육자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시문학
수상 현대문학상, 연암문학상, 이산문학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주요 작품
<한 잎의 여자>

수상편집

저서편집

시집편집

시전집편집

시선집편집

동시집편집

  • 《나무 속의 자동차》(민음사, 1995)

시론집편집

창작이론집편집

산문집편집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