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수미(吳樹美, 본명은 윤영희(尹英熙), 1950년 10월 3일 ~ 1992년 6월 30일)는 대한민국영화배우이다.

오수미
吳樹美
본명 윤영희
尹英熙
출생 1950년 10월 3일(1950-10-03)
대한민국 제주도 북제주군 제주읍
사망 1992년 6월 30일 (41세)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직업 배우
활동 기간 1969년 ~ 1992년
학력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 학사
형제자매 윤영실(누이동생)
배우자 신상옥(이혼), 김중만(이혼)
자녀 신상균(아들), 신승리(딸)

목차

생애편집

제주도 출생이며 1969년 연극배우로 첫 데뷔하였고 1970년 영화 《어느 소녀의 고백》으로 영화배우 데뷔하였다.

이후 《안개는 여자처럼 속삭인다》, 《색깔있는 남자》등에서 이국적인 외모에서 뿜어내는 뇌쇄적인 이미지로 인기를 끌었다. 1973년 신상옥 감독의 《이별》에 출연하며 유부남인 신 감독과 사랑에 빠져 스캔들의 주인공이 됐다. 이 때문에 신상옥-최은희 부부는 이혼했고, 오수미는 신 감독과 살며 두 아이를 낳았다. 신 감독의 납북 이후 홀로 아이를 길렀지만 신 감독이 돌아온 뒤에는 아이들을 신 감독의 호적에 입적시키고 외로운 삶을 살았다. 한때 사진 작가 김중만과 재혼했다가 다시 이혼하였다. 1986년 패션 모델 겸 영화배우인 여동생 윤영실(尹英實)이 의문의 실종을 당하는 사건을 겪었다.

1992년 6월 30일(현지 시각) 미국 하와이주에서 교통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학력편집

출연작편집

영화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