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자복(吳滋福, 1930년 6월 16일[1], ~ 2017년 8월 25일)은 노태우 정부에서 대한민국의 국방부 장관을 지낸 군인이며 정치가이다. 그는 사립 서울 명지대학교 법대를 나왔으며, 육군 갑종장교 출신 중 최초로 육군 대장이 되었고, 군사령관과 합참의장, 국방장관을 거친 첫 사례이기도 하다. 전두환 정부 시절 국보위문공분과위원장을 역임하며 80년대 학생들의 과외금지와 대학자율화를 선포했던 이력이 있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오자복
吳滋福
출생일 1930년 6월 16일
출생지 일제 강점기 경기도 개성부
사망일 2017년 8월 25일(2017-08-25) (87세)
사망지 대한민국 인천
본관 해주(海州)
종교 개신교
정당 무소속
학력 서울대 행정대학원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51년 ~ 1987년
최종 계급 대한민국 육군 대장
근무 합동참모본부
지휘 합동참모총장
주요 참전 한국 전쟁, 베트남 전쟁
기타 이력 국방부 장관
자민련 국방외교안보행정특임고문
연세대학교 행정학과 초빙교수

예비역 장성들로 구성된 성우회 회장을 맡고 있던 2005년에, 손자가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얻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어 물러난 적이 있다.[2]

학력편집

약력편집

각주편집

  1. “오자복”. 엠파스. 2008년 3월 4일에 확인함. 
  2. “`손자 국적포기' 오자복 성우회장 사의”. 조선일보 (연합뉴스 인용). 2005년 5월 31일. 2005년 12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3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