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하마나호

오하마나호(MV Ohamana)는 청해진해운 소유로, 인천~제주 항로에 운항하는 여객선이다. 세월호 침몰 사고로 논란의 상태가 성립된 여객선이다.

오하마나호
Ohamana stern 20110806 1.jpg
항구에 정박한 오하마나호 2011년 당시모습
배의 이력
종류RORO passenger
(여객·화물 겸용선, RoPax)
명칭오하마나
제작미쓰비시 중공업 시모노세키 조선소
국적일본의 기 일본 (1989~2003)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2003~2014)
파나마의 기 파나마 (2016~2018)
운용오시마 운수 (1989~2003)
청해진해운 (2003~2014)
서동마리타임 (2015)
파나마의 기 파나마 (2016~2018)
건조1989년 9월
취역일본의 기 일본 (1989년)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2003년 3월)
퇴역2018.4.18
배수량6,322t
적재 용량컨테이너 수송 능력 180개
승용차 수송 능력 50대
5톤 트럭 수송 능력 50대
전장141.5m
선폭22m
속력21노트
정원937명

제작 및 도입편집

1989년 9월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 시모노세키 조선소에서 건조한 연락선이자 카페리이다. 건조 후 일본 오시마 운수(현 마루에이 페리)에서 '페리 아케보노'(フェリーあけぼの)라는 이름으로 가고시마시~오키나와현 나하시 사이를 2003년 2월까지 운항하였다. 퇴역 한 달 뒤인 2003년 3월, 청해진해운에서 인천~제주 사이를 운항하기 위해 들여왔다. 한편 오시마 운수는 마루에이 페리로 사명을 변경한 후 새 배를 들여와 2008년 6월에 2대 페리 아케보노 호를 가고시마~나하 항로에 취항시켰다. 오하마나호의 명칭 유래는 동남 방언으로, '아니 벌써' 라는 뜻의 하마나에서 따온 합성어이다.[1]한동안 외국으로 팔렸다가 2018년 4월 18일 방글라데시 치타공부근 항구에서 해체되면서 현재는 볼수 없게 되었다.[2]

구조 변경편집

오하마나호의 여객 정원은 2003년 3월 국내 취항 당시 695명에서 2014년 현재 35%가 증가한 937명으로 늘었다. 화물 수송 능력도 컨테이너 적재 한도가 109개에서 180개로 증가했다.[3]

사고 발생편집

2011년 4월과 2013년 2월 두 차례 바다에서 엔진 고장으로 5시간 동안 표류하여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은 적이 있다.[4][5][6]

2011년 4월편집

2011년 4월에 엔진 고장으로 5시간 동안 바다 한가운데 멈춰 서 승객들에게 큰 불편을 끼친 바 있다. 오하마나호는 당시 승객 622명을 태우고 인천항을 출항한 지 30분 만에 엔진 고장으로 운항을 중단했다. 여객선은 해상에서 긴급수리를 마친 뒤 5시간여 만에 인천항으로 회항했다.

2013년 2월편집

2013년 2월옹진군 대이작도 인근 해상에서 5시간가량 표류했다. 사고는 발전기 쪽 연료 필터에 결함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여객선은 도착 예정시간보다 6시간가량 늦게 인천항에 입항했다. 승객 250여 명 중 일부는 환불을 요구했지만 청해진해운은 환불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거부해 승객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