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왕귀뚜라미동아시아 등지에 서식하는 귀뚜라미의 일종이다. 일본 이름 'エンマコオロギ'(엔마코오로기. 閻魔蟋蟀)에서 유래한 학명 Teleogryllus emma(이명: Teleogryllus yemma)에 따온 ‘염마(閻魔:)귀뚜라미’ 또는 ‘엠마(emma 또는 yemma)귀뚜라미’로도 불린다. 한국에 서식하는 귀뚜라미 중 두 번째로 크며, 여름에 흔히 볼 수 있다. 몸은 검은색이거나 흑갈색이다.[1]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왕귀뚜라미
Teleogryllus emma Hyogo.jpg
왕귀뚜라미 암컷
Teleogryllus emma (エンマコオロギ) (15377584189).jpg
풀에 매달려 있는 왕귀뚜라미 암컷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목: 메뚜기목
아목: 여치아목
과: 귀뚜라미과
속: 왕귀뚜라미속
종: 왕귀뚜라미
(T. emma)
학명
Teleogryllus emma
Ohmachi and Matsuura, 1951
이명
Teleogryllus yemma

애완곤충으로의 개발편집

사계절이 뚜렷하고 겨울이 존재하는 우리나라의 기후에 적응한 왕귀뚜라미는 열대지방에서 수입해 온 쌍별귀뚜라미에 비해 애완용으로 기르기가 좀 까다롭다.

쌍별귀뚜라미의 수입 및 애완동물시장에서의 유통에 자극을 받아, 2005년 농촌진흥청에서는 토종 곤충 왕귀뚜라미를 애완동물로써 개발하여 "왕귀뚜라미 사육 키트"를 제작,판매하기 시작했다.[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