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방연

왕방연(王邦衍, 생몰년 미상)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조선 세조 때의 의금부 도사(義禁府都事)이다. 왕방연은 단종이 영월로 귀양갈 때 호송했다. 영월서 돌아오면서 단종을 그려 읊은 시조 1수가<청구영언> 등에 실려 전한다.[1]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왕방연
王邦衍
지위
조선의 문신
전임 없음
후임 없음
문신(文臣)
이름
왕방연(王邦衍)
이칭 없음
별호 없음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
사망일 몰년 미상(沒年 未詳)
사망지 ?
왕조 ?
가문 개성(開城)
부친 개성 왕씨(開城 王氏)
모친 ?
배우자 ?
자녀 ?
종교 불교(佛敎)

왕방연가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