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왕숭 (대사공)

왕숭(王崇, ? ~ 3년)은 전한 말기의 관료로, 덕례(德禮)이며[1] 낭야군 고우현(皋虞縣) 사람이다. 어사대부 왕준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왕준의 임자로 낭(郞)이 되었고, 자사·태수를 전전하면서 유능한 통치로 평판이 좋았다.

건평 3년(기원전 4년), 하남태수에서 어사대부로 승진하였다. 이때 외척 안성공후[2]의 아내 방(放)이 무고 혐의로 수사를 받았는데, 방과 왕숭의 집안이 인척 관계를 맺었기 때문에, 애제의 의심을 사 대사농으로 좌천되었다.

이후 위위·좌장군을 역임하였고, 애제 붕어 후 대사공이 되고 부평(扶平侯)에 봉해졌다.

원시 2년(2년), 왕망을 피하기 위하여 병을 핑계로 벼슬자리에서 물러났으나, 이듬해에 부비(傅婢)[3]에게 독살되었고, 봉국은 폐지되었다.

아들 왕준(王遵)은 후한 광무제를 섬겨 중대부가 되었고, 의향후(義鄕侯)에 봉해졌다.

출전편집

  • 반고, 《한서
    • 권18 외척은택후표
    • 권19하 백관공경표 下
    • 권72 왕공양공포전

각주편집

  1. 구양수 외, 《신당서》 권72중 재상세계2중
  2. 이름은 왕숭(王崇)으로, 왕망의 숙부이다. 본 문서의 인물과 동명이인으로, 혼동을 피하기 위하여 작위명으로 기록하였다.
  3. 안사고는 '의복과 잠자리를 관리하는 계집종'이라고 풀이하였는데, '총애하는 계집종'을 뜻한다는 설 또한 소개하였다.
전임
왕가
전한어사대부
기원전 4년
후임
가연
전임
좌함
전한대사농
기원전 4년 ~ 기원전 1년
후임
홍담
전임
홍담
전한위위
기원전 1년
후임
황보
전임
(어사대부) 팽선
전한대사공
기원전 1년 8월 무오일 ~ 기원후 2년 2월 계유일
후임
견풍
선대
(첫 봉건)
전한의 부양후
1년 2월 병진일 ~ 3년
후대
(봉국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