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요람 (이스라엘 왕국)

요람(기원전 851년경 ~ 842년경)은 분열 이스라엘 왕국의 9대 왕으로 전왕 아합과 왕비 이세벨에 비해서는 그리 큰 죄를 짓진 않았다. 그리고 선지자 엘리사가 그의 재위 기간 동안 활동했다.

즉위편집

아합의 아들로 전왕 아하시야가 아들 없이 죽자 사마리아에서 왕위에 올라 12년 동안 나라를 다스렸다. 그는 아버지 아합이 만든 바알의 기념 기둥을 치워 하나님의 눈에 거슬리는 큰 죄를 짓진 않았다. 그러나 여로보암 1세의 죄에는 사로잡혀 벗어나지 못했다.

모압 원정편집

모압의 임금 메사는 그 동안 이스라엘 임금에게 해마다 어린 양 10만 마리와 숫양 10만 마리의 털을 바쳐 왔었다. 그러나 아합이 죽은 것을 틈타 아하시야 왕 때 반란을 일으켰다. 아하시야 왕은 반란을 막지도 못하고 곧 병으로 죽고 요람 왕이 나서 이스라엘군을 모두 동원하고 유다 임금 여호람, 에돔 왕과 함께 반란을 진압하러 갔다. 그러나 도중 기병대가 마실 물들이 떨어지자 큰 위기에 빠졌고 다행히 엘리사의 도움으로 모압군을 제압했으나 곧 메사가 맏아들을 제물로 바치자 이스라엘 사람들은 분노하여 자기 나라로 돌아갔다.

죽음편집

그의 재위기 동안 엘리사가 활발히 활약해 그에게도 도움을 주었는데 아람 임금 벤 하닷이 쳐들어와 사마리아를 포위했을 때 엘리사의 도움으로 아람군을 무찔렀다. 그러나 요람은 전왕 아합이 아람군과 싸우다 전사했던 라못 길앗에서 싸우다가 부상을 입었고 유다의 아하시야 왕이 그의 병문하러 이스르엘 성으로 왔다. 그러나 그 틈을 타 엘리사는 군대 사령관 예후를 새 임금으로 세웠다. 요람 왕은 예후가 이스르엘 성으로 진군하는 것을 구원군이 온 것으로 오인하고 마차를 타고 나갔다가 예후의 군사들이 쏜 화살에 맞아 아하시야 왕과 함께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