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우미 (삼국지)

(우미 (후한)에서 넘어옴)

우미(于糜, 于麋, ? ~ ?)는 중국 후한유요 휘하의 무장이다. 원술군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결국 손책저지하지 못했다.

생애편집

양주자사 유요를 섬겼다. 194년(흥평 원년), 유요는 원술이 임명한 단양태수 오경과 단양도위(丹陽都尉) 손분을 쫓아냈다. 오경과 손분은 구강군 역양현(歷陽縣)으로 물러났고, 유요는 그 동쪽인 횡강진(橫江津)에 번능과 우미를, 당리구(當利口)엔 장영을 주둔시켜 원술에 대적하였다. 원술은 낭야국 사람 혜구(惠衢)를 양주자사로, 오경을 독군중랑장(督軍中郞將)으로 삼아 손분과 함께 장영 등을 공격하게 했다. 우미 등은 1년여를 막아냈다. 195년,[1] 손분, 오경에게 합류한 손책에게 격파당했다. 손책은 장강을 건너 우저(牛渚)를 에 넣고 말릉성(秣陵城)으로 진격하였다. 말릉을 지키던 설례는 번능, 우미 등과 함께 우저를 탈환했다가 되돌아온 손책에게 패해 남녀 만여 명이 사로잡혔다.[2] 이후로는 기록이 없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제15회에 손책에게 소패왕(小霸王)이란 캐릭터를 부여하는 장면에서만 등장한다. 손책이 말릉으로 진공하자 유요와 착융이 우저를 수복한다. 회군한 손책에 맞서 우미가 출전하는데 3합이 안 되어 생포당한다. 손책은 우미를 데리고 진영으로 회귀한다. 번능이 그 뒤를 쫓다가 손책이 크게 외친 한마디[대갈일성, 大喝一聲]에 놀라 낙마하여 머리가 찧여 죽는다. 손책이 돌아와서야 우미도 이미 겨드랑이에 끼여 죽은 것을 발견한다. 삽시간에 한 장수는 조여서, 또 다른 장수는 고함쳐 죽이니 사람들이 소패왕이라 부르게 된다.

각주편집

  1. 원굉(袁宏)의 《후한기》는 193년조에, 《후한서헌제기는 194년조에 적혀 있으나 우부(虞溥)의 《강표전》(江表傳)을 따른다. 《자치통감고이》(資治通鑑考異) 3권
  2. 《강표전》 ; 배송지 주석,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책에서 인용

참고 문헌편집

  •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파로토역전 손책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