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운수 좋은 날

운수 좋은 날〉은 현진건1924년 6월 《개벽》에 발표한 사실주의 단편 소설이다. 조선 민중들의 비참한 삶을 있는 그대로 묘사했다. 대한민국중학교 2학년 교과서 4에 수록되어 있으며, 뮤지컬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일본의 민족학교 수업에서도 이 소설을 가르친다.[1]

줄거리편집

동소문 안에서 인력거꾼으로 살아가는 김 첨지가 주인공이다. 열흘 넘게 구경도 하지 못한 김 첨지는 어느 날 몸이 아프다고 말하며 나가지 말라는 아내를 거칠게 뿌리치고 일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선다. 평소와는 달리 많은 손님을 받아 큰 돈을 벌게 된다. 하지만 그는 일을 하는 내내 불안감에 시달린다. 돈을 벌었지만 에 들어가기가 불편한 그는 집에 가던 중 친구 치삼을 만나 술을 마신다.

평소 설렁탕 국물을 먹고 싶어 했던 아내를 위해 설렁탕을 사 들고 집에 들어서는데 아내의 기침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방안에 들어가 보니 아내는 이미 죽어있었다. 김첨지는 아내가 죽은걸 확인하자 유명한 대사인 `왜 설렁탕을 사왔는데 먹질 못해`라면서 절규한다.

영상화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