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원목왕후 서씨(元穆王后 徐氏, ? ~ 1057년 음력 5월 12일[1])는 고려의 제8대 현종의 제6비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원목왕후
지위
궁주, 비, 왕후
재위 1022년 ~ 1031년
이름
별호 숙비(淑妃), 흥성궁주(興盛宮主)
시호 원목왕후(元穆王后)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057년 음력 5월 12일
능묘 미상
왕조 고려
부친 서눌
모친 이천군대부인 서씨
배우자 현종
자녀 없음

생애편집

삼중대광내사령 서눌과 그 부인 최씨의 딸로, 본관이천이다. 그녀의 할아버지는 거란과의 외교 담판으로 이름을 떨친 서희이다[2].

1022년(현종 13년) 숙비에 책봉되었으며, 그 호를 흥성궁주(興盛宮主)라고 하였다. 같은 해 아버지 서눌은 딸이 왕비가 되자 중추사우산기상시, 서경유수판사 등의 자리를 역임하였으며, 덕종 때에는 문하시중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3]. 또 1026년(현종 17년) 현종은 그녀의 생모 최씨에게 이천군대부인의 호를, 계모 정씨에게 이천군대군의 호를 추증했다[4].

1057년(문종 11년) 음력 5월에 사망하였다. 당시 조정에서는 그녀가 왕의 서모이기는 하나 아들을 두지 않았으므로 문종에게 상복을 입지 말라고 간하여 문종이 이를 따랐으며, 역시 같은 이유로 능호가 내려지지 않았고 설날에 제사를 지내지 않게 하였다. 그녀의 시신은 화장되었다. 시호원목왕후(元穆王后)이다[4].

가족 관계편집

  • 조부 : 서희(徐熙, 942~998)
    • 아버지 : 서눌(徐訥, ?~1042)
    • 어머니 : 이천군대부인 최씨(利川郡大夫人 崔氏, 생몰년 미상)
    • 계모 : 이천군대군 정씨(利川郡大君 鄭氏, 생몰년 미상)
    • 시아버지 : 추존 안종(安宗, ?~996[5])
    • 시어머니 : 효숙왕태후(孝肅王太后, ?~992)
      • 남편 : 제8대 현종(顯宗, 992~1031 재위: 1009~1031)

출처편집

  1. 《고려사》권8〈세가〉권8
  2.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원목왕후〉항목
  3. 네이버 백과사전 〈서눌〉항목[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고려사》〈열전〉- 원목왕후
  5. 현화사비에 의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