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원연(元埏, 1543년 - 1597년)은 조선시대 중기의 의병장으로 정유재란 때 전사하였다. 지중추부사 삼도수군통제사 원균의 동생이다. 경기도 평택 출신이다. 본관은 원주(原州)이다.

생애편집

원연은 1543년 병마절도사 의정부영의정에 추증된 원준량양성지의 후손 양희증(梁希曾)의 딸 남원 양씨의 아들로 경기도 평택군 평택읍에서 태어났다. 후에 삼도수군통제사를 지내는 원균은 그의 형이다.

1567년(선조 즉위년)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한 후 관직에 나가지 않고 향리에 은거하다가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당시 의병을 일으켜 왜적과 싸워 공을 세웠다. 그 뒤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에는 적성현감을 제수받았으며 그해 조선을 재침한 왜적과 싸우다 전사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 고조부 : 원몽(元蒙, 1419년 ~ ?, 기일은 1월 29일, 증 통훈대부 군자감정에 추증)
    • 증조부 : 원숙정(元叔貞, 기일은 7월 26일, 통정대부 형조참의에 추증)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