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월지

(월지국에서 넘어옴)
월지(月氏, 月支) 또는 대월지(大月氏, 大月支)

월지(月氏, 月支) 또는 대월지(大月氏, 大月支)는 고대 중앙 아시아의 국가이다. 기원전 3세기 중반 경 ~ 기원전 1세기 중반 경, 중앙 아시아와 북아시아에 존재했던 유목 민족이며 그 국가를 부르는 말이다. 월지는 한자를 차용한 이름이며 실제 이름은 토가라(Thogara)로 추정한다.

역사편집

기원 전 3세기 중반 경 타림분지에 거주지를 두고 동서무역을 독점하여 흉노를 압박하고 인도에도 진출할 정도로 강세를 유지했다. 대월지는 불교를 받아들이고 불교가 매우 유행을 하면서 북쪽 실크로드(북비단길)을 통하여 불교라는 종교가 없었던 동아시아에 불교를 전파하는데 큰 영향을 끼쳤다. 당시 동아시아 국가들에 불교가 전파된 것은 해상으로 인한 전파가 아니고 월지에 의한 실크로드 경유로 전파된 것으로 학계에선 보고 있다.

중국 사기의 글에는 묵돌 선우(재위: 기원전 206년 ~ 기원전 176년) 말기에 월지는 흉노에 대패하여 중앙 아시아로 이동하면서, 월지의 영토들도 흉노의 영향권으로 들어갔다. 이때 일부가 남아서 서쪽으로 간 세력은 대월지(大月氏)라고 이름을 바꿨다고 하며 남아 있던 부족들은 소월지(小月氏)라고 불렸다고 쓰여있다.

기원 전 162년 흉노의 노상 선우의 공격을 받고 월지의 왕이 살해되었다. 월지는 더 서쪽의 아무르 강 주변 소그디아나로 이동하여 대하를 멸망시키고 이곳을 중심으로 무역을 하며 살아갔다. 이때 대월지의 일부는 인도로 들어가 쿠샨 제국을 건국한다. 기원 전 130년경 전한의 장건이 반흉노 동맹을 제안하러 가지만 대월지는 단호하게 동맹을 거절한다.

이후 기원 전 1세기 중반, 강대해진 토하라인쿠샨 제국이 월지 땅에서 동서교역도 하면서 대월지는 쿠샨 제국에게 포함되면서 역사에서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이 쿠샨 왕조도 대월지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토하리인과의 관계편집

대부분의 학자들은 월지족이 인도-유럽어족이라고 보고 있고, 고문헌의 토하라인(Tocharians)과 같거나 긴밀히 연결된 종족으로 믿고 있다. 중앙 아시아 연구가인 르네 그루쎄는 당시 서방 측의 문헌과 중국 문헌을 종합해보면 월지는 토하라인과 함께 인도-스키타이의 일종이라고 주장한다. 한 예로 당시 그리스의 사가 프톨레마이오스는 월지의 영역을 토가라(Thogara)로 기록해 두었다. 또한 그리스의 지리학자 스트라본박트리아를 침략한 민족을 토카로이(Tokharoi)라고 부르고 있다.

중국《사기》 〈대완열전〉에서의 기록편집

본래 월지국은 둔황과 기련산 사이에 나라를 세웠으나 흉노가 강성해지면서 노상 선우에게 패해 멀리 서쪽으로 이동해간다. 서쪽에 정착한 대월지의 남쪽에는 대하, 서쪽에는 안식(파르티아), 북쪽에는 강거가 있었으며 동쪽 3천리 떨어진 곳엔 대완이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