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파이

원주율(圓周率)은 지름에 대한 둘레비율을 나타내는 수학 상수이다. 수학물리학의 여러 분야에 두루 쓰인다. 그리스 문자 π로 표기하고, 파이라고 읽는다. 무리수인 동시에 초월수이다. 아르키메데스의 계산이 널리 알려져 있어 '아르키메데스의 상수'라고 부르기도 하며, 독일에서는 1600년대 루돌프 판 체울렌이 소수점 이하 35자리까지 원주율을 계산한 이후 '루돌프 수'라고 부르기도 한다. 원주율을 나타내는 기호 π는 1706년 영국의 수학자 윌리엄 존스에 의해 쓰이기 시작했다. 이것은 둘레를 뜻하는 그리스어 περίμετρος의 첫 글자를 딴 것이다. 윌리엄 존스는 “특정 도형의 길이나 넓이를 구하는 계산에 매우 유용한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원을 예로 들면 지름이 1인 원의 둘레를 약 3.14159…= π로 표기하는 것이다.”라고 기호 π의 사용을 제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