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매 (양공왕)

양공왕 유매(梁共王 劉買, ? ~ 기원전 137년)는 전한의 황족 · 제후왕이다.

생애편집

양효왕 유무의 맏아들로, 경제 중5년(기원전 145년)에 아우 유명과 함께 열후에 봉해져 승씨후(乘氏侯)가 되었다. 이듬해에 아버지가 죽자, 큰아버지 경제가 할머니 두태후를 만족시키기 위해 양나라를 쪼개어 유매의 형제들을 모두 왕으로 봉했기에 제천·산양·제동·제음나라[1]가 독립해 많이 줄어든 양나라를 물려받아 왕이 되었다.[2]

양공왕 7년(기원전 137년)에 죽었고, 시호(共)이라 했으며, 아들 유양이 뒤를 이었다.[3][4]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여후가 만든 제천나라(후의 제남군)와는 다른 지역이다.
  2. 이 네 나라는 모두 1대만에 폐해져 각각 진류군 · 산양군 · 대하군 · 제음군이 됐다.
  3. 반고: 《한서》 권47 문삼왕전제17
  4. 위와 같음, 권15 왕자후표상
선대
아버지 양효왕 유무
제7대 전한의 양왕
기원전 144년 ~ 기원전 137년
후대
아들 양평왕 유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