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자미(柳自湄, ? ~ 1462년)는 조선 전기의 문신이다. 자는 원지(原之), 호는 서산(西山), 본관은 문화이다. 유함의 아들. 사육신의 한 사람인 유성원의 친족이다.

1451년 과거에 급제하고 사헌부 감찰(監察)을 지냈다. 세조의 계유정변 이후 1456년 사육신(死六臣) 사건이 일어나자 그 중의 한 사람인 성삼문(成三問)의 일족이 몰살당할때 그의 손녀이자 아들 성맹년의 어린 딸을 데려다 비밀리에 길러서 자부(子婦)로 삼았다. 단종에 대한 의리를 지켜 일생을 바깥세상에 나가지 않고 숨어 살았다. 글씨와 그림에 능했다. 양산(梁山)의 귀산사(龜山祠)에 제향(祭享)되었다.[1][2]

가족편집

  • 할아버지 : 유원지(柳原之)
    • 아버지 : 유함(柳浛)
    • 어머니 : 최렴(崔濂)의 딸
      • 부인 : 진주 유씨, 유진(柳珍)의 딸
        • 아들 : 유지(柳輊)
        • 자부 : 평창이씨, 이영서(李永瑞)의 딸
          • 손의 딸 유관(柳祼)
        • 아들 : 유헌(柳
          • 손자 : 유진방(柳震芳)
        • 아들 : 유원(柳轅)
          • 손자 : 유배형(柳培亨)
        • 아들 : 유즙
        • 자부 : 창녕성씨, 성맹년의 딸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