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역사편집

창녕성씨(昌寧成氏)의 시조 성인보(成仁輔)는 고려시대 호장중윤(戶長中尹)을 역임했으며, 정월 초에 송경(松京)의 하례 모임 참석 중 병사하였다고 한다. 문하시중인 아들 성송국(成松國)이 시신을 업고 창녕으로 돌아오다가, 현풍현(玄風縣)에 이르러 현 창녕군 대지면(大地面) 모산리(牟山里) 맥산(麥山)에 안장하였다고 한다. 시조의 가계는 창녕의 호족으로 대대로 번성하여 창녕을 관향으로 삼았다고 한다.

분파편집

시조 성인보의 증손 성공필(成公弼), 성한필(成漢弼) 형제 대에 두 계통으로 갈라졌다. 성공필(成公弼)의 후손은 판서공파(判書公派)·독곡공파(獨谷公派)·회곡공파(檜谷公派)·상곡공파(桑谷公派)·낭장공파(郎將公派)·판사공파(判事公派)·시랑공파(侍郞公派)·정절공파(貞節公派)·사인공파(舍人公派)·좌랑공파(佐郞公派)의 10개 파로 분파되었고, 성한필(成漢弼)의 후손은 평리공파(評理公派)·검교공파(檢校公派)·지사공파(知事公派)의 3개 파로 분파되었다.

인물편집

항렬자편집

  • 대동항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