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윤충(允忠)은 백제 의자왕대야성 전투에서 신라에 대승한 왕족 종실, 장군, 정치가이다. 신채호의 《조선상고사》에 의하면 왕족으로 부여씨이며 부여성충(扶餘成忠)의 이복 동생이라고도 한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윤충
允忠
지위
종실 무장(宗室 武將)
이름
부여윤충
扶餘允忠
신상정보
출생일 ?
출생지 백제
사망일 ?
사망지 백제
왕조 백제
가문 백제

목차

생애편집

조선상고사에 의하면 이복 형 부여성충백제 의자왕의 신임을 받으면서 함께 등장하였다고 한다.

대야성 전투편집

성충의 전략에 따라 미후 등 40여성을 점령한 뒤 계백은 가잠성 등 그 일대를 지키고 642년 8월 윤충이 출전하였다. 윤충은 당시 신라군에 대한 적개심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신라군은 김춘추(金春秋)의 사위로 대야성 성주인 김품석(金品釋)의 지휘로 이에 맞서고 있었으나 성 안의 불만 세력이 백제에 내응하여 성 안의 인심은 흉흉하였다. 이 틈을 이용해서 윤충은 성주 김품석에게 항복을 권유하였고, 김품석죽죽 등 장수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처자와 함께 성문을 열고 나와 항복을 하였다. 윤충은 성을 함락시키고 김품석과 그 처자들은 머리를 베어 사비성(지금의 부여)으로 보내고 사로잡은 주민 1,000명은 백제의 서쪽 주현으로 옮겨 거주시켰다. 이 대야성의 전공으로 윤충은 말 20필과 곡식 1,000석을 받았다. 이후 신라의 서부 방어선은 다시 낙동강 이동으로 후퇴하였다.

죽음편집

윤충의 죽음에는 두 설이있다. 하나는 신채호가 제론한 누명을 쓰고 화병으로 죽었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부여지방의 전설이다.

조선상고사에서의 최후편집

당 태종(唐 太宗)의 고구려(高句麗) 침공 때 신라는 3만명의 병력으로 고구려의 남방을 공격하여 당 태종의 군세에 호응하였고, 의자왕은 이 틈을 노려 계백(階伯)을 시켜 성열(省熱) 등 신라의 7개 성을 빼앗고, 윤충을 보내어 부사달(夫斯達, 지금의 개성)을 비롯한 10여개 성을 점령하게 한 다음, 이어 해군을 이끌고 당의 강남(江南) 일대를 공격하도록 하여 월주(越州) 등지를 점령, 해외 식민지를 개척하였다. 월주를 공격하여 빼앗은 윤충은 의자왕의 명에 따라 진(鎭)을 설치하고 군사들을 조련하여 당의 강남지역을 공략할 준비를 하였으나,신라의 명장 김유신(金庾信)의 사주를 받은 간신(奸臣) 임자(任子)가 성충, 윤충 형제를 모함하였다. 의자왕은 이를 믿어 윤충을 파직, 소환하고 성충을 멀리하였다. 윤충이 소환된 후 얼마 지나지않아 월주는 당군의 공격에 함락되었고,이에 윤충은 걱정과 울분으로 인하여 분사하고 말았다.

성흥산성 전설편집

부여군 임천면 성흥산성(가림성)에는 이런 전설이 있다. "윤충장군은 신라군과 맞서 성흥산성에서 일곱왕자와 함께 항전하여 그들을 물리쳤다. 그러나 사비에 돌아가서 모함을 받고 죽었다." 가림성이 공격 받은것은 672년인데 그렇다면 윤충이 웅진도독부에 들어갔는지가 의문이다.

윤충이 등장한 작품편집

TV 드라마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