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은척면의 뽕나무

(은척면의뽕나무에서 넘어옴)

은척면의 뽕나무경상북도 상주시 은척면 두곡리에 있는 뽕나무이다. 1972년 12월 29일 경상북도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되었다.

은척면의뽕나무
(銀尺面의뽕나무)
대한민국 경상북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호
(1972년 12월 29일 지정)
수량1주
위치
은척면의뽕나무 (대한민국)
은척면의뽕나무
주소경상북도 상주시 은척면 두곡리 324번지
좌표북위 36° 34′ 9″ 동경 128° 4′ 29″ / 북위 36.56917° 동경 128.07472°  / 36.56917; 128.07472좌표: 북위 36° 34′ 9″ 동경 128° 4′ 29″ / 북위 36.56917° 동경 128.07472°  / 36.56917; 128.0747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뽕나무는 추위에 견디는 힘이 강해 전국 어디에서나 자란다. 나무껍질은 회갈색 또는 회백색이고, 잎은 긴 타원형으로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다. 꽃은 6월에 피고, 열매도 6월에 맺어 검은색으로 익는다. 뽕나무 잎은 누에치기에 있어서 필수적이라 국가에서는 일찍부터 뽕나무 재배를 권장하였다.

은척면 뽕나무의 나이는 3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12m, 둘레는 2.7m 이다. 줄기는 둘로 갈라져 있으며, 뽕잎은 누에고치 30㎏를 생산할 수 있을 만큼 왕성하게 자란다. 조선 인조(재위 1623∼1649) 때 뽕나무의 재배를 권장했던 기록으로 보아 조선시대에 심은 것으로 추정된다.

은척면의 뽕나무는 누에고치의 본고장이라 자랑하는 상주의 오랜 양잠(養蠶) 역사와 전통을 입증해주는 기념물이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