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가환(李家煥, 1742년1801년 4월 8일)은 조선 후기의 학자이자 천주교 순교자이다. 자는 정조, 호는 금대, 본관은 여주(驪州)이다.

목차

생애편집

정조 때 문과에 급제하여 남인에 속하는 안정복·정약용·권철신 등과 가까이 지내면서 새로운 학문연구를 위해 노력하였다. 1784년(정조 8년) 조카 이승훈북경에서 천주교 서적을 가지고 오자, 이에 흥미를 느끼고 이벽 등과 함께 교리를 번역·연구했으나 입교는 하지 않았다.

천주교가 박해를 받게 되자 교리의 연구를 중단했고, 1791년(정조 15년) 신해박해 때는 광주 부윤으로 자신이 천주교를 탄압했다. 그 후 형조판서 등 높은 벼슬을 지냈으며, 1795년 청나라주문모 신부가 몰래 입국한 사건으로, 반대당의 모함을 받고 충주 목사로 좌천되어 그 곳에서도 여전히 천주교인에 대한 탄압을 계속했다.

1801년(순조 1년) 신유박해이승훈 등과 함께 체포되어 순교했다.

문장에도 능했으며 필법이 뛰어났다.[1]채제공을 잇는 남인 시파계의 대가였으나 당시 정권이 반대파로 기울자 천주교신자로 몰아세워 장살로 정치적인 희생을 당하게 되었다.

평소 천문학과 수학에 정통하였는데 신유박해 당시“내가 죽으면 이 나라에 수학의 맥이 끊어지겠다”는 말을 남기고 죽었다.[2]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 이명진(李明鎭) / 친증조부 : 이하진(李夏鎭) = 이침과 이익의 친부
    • 할아버지 : 이침(李沈) = 숙부 이명진의 양자로 입양됨 = 성호 이익의 친형
      • 아버지 : 이용휴(李用休)
      • 어머니 : 진주유씨, 유헌장(柳憲章)의 딸
        • 매형 : 평창인, 이동욱(李東郁)
          • 외조카 : 이승훈(李承薰)

이가환이 등장한 작품편집

저서편집

  • 《기전고》
  • 《금대유고》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