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신

이공신(李公信, ? ~ 1505년)은 조선환관이며, 환관 김처선의 양자이다.

생애편집

1478년 강희맹, 현석규 등의 대신들을 모함하는 익명서 사건의 혐의자로 지목되어 의금부에서 추국당하였다. 연산군대에 들어와 금주령을 위반한 죄로 다른 내관들과 함께 장100에 유배형을 받고 영구히 삭탈관작 되었으나 이어 복직하였다. 그 뒤에도 여러 차례 명을 어겼다는 죄목으로 태형(笞刑)을 당하였다. 그러던 중 1505년 김처선이 취중을 빙자하여 연산군에게 규간하는 말을 하자 왕이 노하여 친히 칼로 수족을 베고 활을 쏘았다. 이 사건으로 처선과 그의 양자 공신도 함께 궁중에서 죽었다.[1] 공신의 처는 내사복시에 정역시키고, 아들 이갹답은 제주도로 보내 종으로 삼았다.[2]

각주편집

  1. <환관 김처선과 양자 이공신을 금중에서 죽이다> 연산 57권, 11년(1505 을축 / 명 홍치(弘治) 18년) 4월 1일(병진) 1번째기사 조선왕조실록
  2. 가혹한 매질 끝에, 청주출신 내시 이공신 충북일보 2011년 1월 25일

이공신이 등장한 작품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