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주 (1908년)

이덕주(李德柱, 1908년 5월 ~ 1935년 2월[1])는 일제 강점기 조선물산장려회 부회장을 역임한 독립운동가이다. 상해한인청년당에 속하여 김구를 지시를 받고 조선총독부 총독 우가키 가즈시게 암살 등을 계획하였으나 일제에게 사전에 체포되어 실패하였다.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2] 이명은 서이균(徐利均)이다.[3]

생애편집

이덕주의 자필 이력서에 따르면 1909년 1월 2일 황해도 신천읍(信川邑)에서 태어났다.[4] 자료에 따라선 1908년 5월 태어난 걸로 나타난다.[1] 아버지는 이원국(李源國), 어머니는 배현후(裵賢厚)였다.[4]

이덕주는 6세에 보통학교에 입학했고 12세에 해주고보(海州高普)에 입학해서 경성 양정고보(養正高普)로 전학했다. 17세에 과수업(果樹業), 19세에는 재목상을 하다가 20세에 상해로 갔다.[4]

1926년 이덕주는 중국으로 망명하여 김구와 조국독립을 위한 독립운동에 몸바칠 것을 서약하고 항일운동에 주력하였다.[2]

1931년 7월 이덕주는 상해한인독립운동청년동맹(上海韓人獨立運動靑年同盟)을 창립하였다.[3]

1932년김구상해한인청년당의 이덕주·유진만(兪鎭萬)·금긍호(琴兢鎬) 등에게 조선총독부 총독 우가키 가즈시게 암살 및 일본 잠입 후 고관 암살 등을 지시하였다. 이들은 권총 2정을 가지고 국내에 들어와 목적달성을 위하여 활동하였다.[2]

1932년 4월 이덕주는 일본경찰에 잡혀 징역 7년형을 언도받고 해주형무소에서 복역 중 1935년 2월 옥사하였다. 향년 27세였다.[1]

서훈편집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2]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