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국 (시인)

이상국(1946년 9월 27일~ )은 대한민국시인이다. 40년간 한결같이 시를 써온 사람이며, 역사의 상처를 쓰다듬는 깊은 향기를 지닌 시인이다.[주 1]

Picto infobox auteur.png
이상국
작가 정보
출생 1946년 9월 27일[1]
강원 양양군[1]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편집

강원도 양양군 출신이며, 1976년 잡지 심상에 시 〈겨울추상화〉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유심지 주간, 백담사만해마을 운영위원장, 한국작가회의 강원지회장, 설악신문 대표이사, 한국작가회의 부이사장,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강원지회장, 한국작가회의 자문위원 등을 지냈다.[1]

수상편집

작품편집

이상국의 시는 일부러 지어 화려하거나 고통스럽지 않으며 자연스럽다.[4] 그의 시는 간결하지만 웅숭깊은 맛이 있고, 꾸미지 않은 천연의 감동을 자아내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2]

시집편집

  • 《달은 아직 그 달이다》(창비, 2016)
  • 《뿔을 적시며》(창비, 2012)
  •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창비, 2005)
  • 《집은 아직 따뜻하다》(창비, 1998)[4]
  • 《우리는 읍으로 간다》(창비, 1992) : 시인 민영은 발문 〈피폐해진 고향에 대한 애가〉에서 시집에 담긴 시 〈이농〉 등을 예로 들면서 이 시집이 완전히 거덜이 나서 절망밖에 남은 게 없는 90년대 한국 농촌의 애가라고 평했다.
  • 《내일로 가는 소》(동광출판사, 1989)
  • 《동해별곡》(민족문화사, 1985) : 신경림 시인은 시집 뒤 해설 〈죽음의 이미지, 소의 의미〉에서 죽음과 소에 관한 이상국 시인의 독특한 시각에 주목하면서 “이 시대의 가장 훌륭한 젊은 시인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평했다.

시인의 말편집

  • “촌에서 맷돌이나 쪼고 상석이나 다듬었을 석공이 세웠음직한 탑 한 기가 논바닥에 있다. 정교함이나 세련미는 보이지 않아도 그 탑은 이 나라 산천과 역사 속에서 저 자신이 탑인 것을 알며 오랜 세월 자리를 지키고 있는 듯 보였다. 나도 내 시들이 그렇게 시이게 하고 싶다.”[4]

주해편집

  1. 소설가 이순원이 고희를 앞둔 이상국을 평한 말이다.[2]

각주편집

  1. “이상국”. 《다음 백과 - 인물백과》. 다음. 2018년 12월 7일에 확인함. 
  2. 안영옥 (2016년 10월 21일). “이상국 시인 40년 시 세계 돌아본다 고희 헌정문집 ‘뒤란의 노래’ 고형렬·김영준 시인 등 참여”. 《강원도민일보》. 2018년 12월 7일에 확인함. 
  3. “이상국 뱀, ‘정지용문학상’”. 《한겨레신문》. 2012년 4월 23일. 2018년 12월 7일에 확인함. 
  4. 이경철 (1998년 5월 26일). “이상국 시인 네번째 시집 '집은 아직 따뜻하다'. 《중앙일보》. 2018년 12월 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