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휴(李承休, 1224년 ~ 1300년 11월 13일(음력 10월 2일[1]))는 고려 후기의 문신·학자다. 자는 휴휴(休休), 자호(自號)는 동안거사(動安居士)다. 본관은 가리[2]로, 가리 이씨의 시조다.[3]

생애 편집

9세에 독서를 시작하여 12세에 신서(申諝) 밑에서 《춘추좌씨전》과 《주역(周易)》을 익혔다. 14세에 아버지 상을 입고 대부경(大僕卿) 임천부(林天敷)의 아내(외가 대고모[4])인 북원군부인(北原郡夫人) 원씨(元氏) 밑에서 양육되었다.[5]

그 후 몽골의 고려 침입으로 고려 정부가 천도(遷都)한 강화도로 들어가서 낙성재(樂聖齋) 도회소(都會所)에서 수업하면서 많은 사람들과 교우 관계를 맺게 된다.[5] 29세가 되는 1252년(고종 39년)에 과거 시험에 급제했다.[5][6] 과거 급제 후 홀어머니가 있는 삼척으로 금의환향했으나, 몽고의 침입으로 환도하지 못하고 두타산 구동(龜洞)에서 농사를 지으며 홀어머니를 봉양했다.[5][2]

1273년(원종 14년) 원나라에서 황후와 황태자를 책봉한 사실을 알려오자 원나라에 가서 책봉을 하례했다. 원나라에서 올린 그의 표문(表文)은 원 세조(世祖)와 낭리(郎吏)들의 탄복을 받았다. 동행했던 송송례도 “문장이 중국을 감동시킨다는 말은 임자를 두고 하는 말이오.”라고 탄복했다.[7]

귀국 후 벼슬이 우사간(右司諫)을 거쳐 전중어사(殿中御史)가 되었다. 하지만 탐관오리 7명의 죄상을 밝혀 가산을 몰수한 일로 동주부사(東州副使)로 좌천되었으며, 이 시기에 동안거사(動安居士)라고 스스로 호를 지었다.[2]

1280년(충렬왕 6년)에 전중시사(殿中侍史)가 된 이승휴는 감찰시사(監察侍史) 심양(沈諹), 잡단(雜端) 진척(陳倜), 시사(侍史) 문응(文應) 등과 함께 국왕의 실정 및 국왕 측근 인물들의 전횡을 들어 10개조로 간언했다가 파직되었다.[8]

그 후 한동안 벼슬을 떠나 용안당(容安堂)[9]에서 《제왕운기》와 《내전록》을 저술하였다.[2]

1300년(충렬왕 26년) 10월 2일(양력 11월 13일)에 77세를 일기로 고단한 생을 마쳤다.[2][1]

성질이 정직해 세상 사람과 달리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았으며, 불교를 독실하게 믿었다.[2]

저서 편집

이승휴가 등장한 작품 편집

참고 자료 편집

한국어 번역 편집

  • 진성규 옮김, 《동안거사집》, 지만지, 2009년 1월 23일(초판)/2020년 7월 15일(개정판)

각주 편집

  1. 《고려사》 권31, 〈세가〉31, 충렬왕 26년(1300) 10월 2일(계유)
  2. 《고려사》 권106, 〈열전〉19, 이승휴
  3. 《전고대방》 권1, 만성시조(萬姓始祖), “ 加利 李氏 始祖 李承休”
  4. 정구복, 〈이승휴의 자료 검토-‘村居自誡文’을 중심으로-〉, 《한국사학사학보》 45, 한국사학사학회, 2022년, 23면.
  5. 《동안거사집》 권1, 병과시(病課詩) 서문
  6. 《고려사》 권73, 〈지〉27, [선거1], 과목1, 선장, 고종 39년(1252) 4월
  7. 《동안거사집》 권4, 빈왕록 서문
  8. 《고려사》 권29, 〈세가〉29 , 충렬왕 6년(1280) 3월 14일(을묘); 《고려사》 권106, 〈열전〉19, 심양
  9. 용안당은 오늘날의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 내미로리 두타산 아래의 천은사(天恩寺)에 있다.

같이 보기 편집

    본 문서에는 지식을만드는지식에서 CC-BY-SA 3.0으로 배포한 책 소개글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