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여상(李如相[1], 1984년 2월 1일 ~ )은 전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내야수이자, 현재 이루리 야구교실의 감독이다.

이여상
Lee Yeo-Sang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84년 2월 1일(1984-02-01) (35세)
출신지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신장 183 cm
체중 82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2루수, 3루수, 유격수
프로 입단 연도
드래프트 순위 지명없음(육성선수 입단)
첫 출장 KBO / 2007년 9월 30일
대구현대전 대타
마지막 경기 KBO / 2016년 8월 16일
고척넥센
획득 타이틀
경력

선수 경력

감독 경력


아마추어 시절편집

동국대학교 체육교육학과에 입학해 한대화의 손을 거쳤다.

삼성 라이온즈 시절편집

동국대 체육교육학과 졸업 후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고, 동국대 체육교육학과 시절 감독이자 은사이고, 당시 삼성 라이온즈의 수석코치였던 한대화의 배려로 2006년신고선수로 입단하였다.[2] 이후 2010년에는 이적한 팀인 한화 이글스에서 다시 한대화와 만났다. 주로 2군에서 활동하며 2007 시즌 2군 남부리그 타격왕을 차지했다. 시즌 막판에는 정식 선수로 등록돼 1군에 잠시 올라오기도 했다.

한화 이글스 시절편집

2008 시즌편집

2008년 4월 4일 한화 이글스의 내야진 자원 부족과 삼성 라이온즈의 포수였던 현재윤의 쇄골 부상에 따른 백업 포수 부족 등이 맞물려 한화 이글스의 요청에 따라 그가 포수 심광호를 상대로 1:1 트레이드됐다.[3] 이후 한상훈과 함께 주전 2루수로 번갈아 출전하다가, 한상훈2009년공익근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하는 관계로 잠시 빠지게 되자 그를 대신해 경기에 출장하게 됐다. 그러나 체력 등의 이유로 김민재와의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벤치에 있는 시간이 다시 늘어났다. 하지만 예전보다 1군에 더 이름을 올리게 되었고 당시 감독이었던 김인식2008년에 그가 많이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2009 시즌편집

2009년에는 주전 2루수로 출전하며 활약했으나 2009년 9월 20일 SK전에서 가도쿠라의 투구에 손목을 맞은 뒤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4]

2010 시즌편집

2010년 시즌 도중 갑자기 그가 나오지 않게 되자 3루수 송광민과 비슷한 시기에 입대해 군 복무를 한다는 설이 있었으나 사실 2010년 9월에 크게 허리 부상을 당해 허리 수술을 받았고, 병역이 면제됐다.[5] 부상으로 14경기에만 나온 후 수술을 받고 재활했다.

2011 시즌편집

2011년에는 송광민을 6월에 공익근무요원으로 대체 복무시켰고, 일본에서 복귀한 이범호KIA 타이거즈로 이적해 구단이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그리고 한상훈공익근무요원 소집이 해제돼 2루수로 복귀했다. 원래 3루수를 맡기려 했던 정원석마저도 어깨가 약해 마땅한 3루수를 구하지 못하자 그에게 3루를 맡겼다. 이 해 처음으로 100경기 이상을 소화했다. 그는 3루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줬고 타격도 원래의 기대치를 뛰어넘으며 주전 3루수로 많이 출장했다.

2012 시즌편집

2012년 시즌 개막전 갑자기 난조를 보여 오선진에게 주전 3루수를 넘겨줬다. 그래서 본 포지션이자, 주로 한상훈의 포지션인 2루수로 번갈아가며 출전했다. 가끔 1루수로도 출전했다. 포항야구장 개장 첫 안타, 득점, 홈런을 기록했다.

2013 시즌편집

2013년에 타격 부진을 보이며 주로 대타로 경기에 출전했다. 결국 2013 시즌 후 그 해 11월 22일에 열린 2차 드래프트에서 고향 팀 롯데 자이언츠의 1라운드 지명을 받아 이적했다.[6] 그 해 한화 이글스에서는 그만 2차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아 팀을 옮겼을 정도로 얕은 선수층의 한계를 보였으며, 후에 FA를 선언한 정근우를 영입했을 때에도 SK 와이번스정근우의 보상선수 지명을 포기했을 때“선수가 없다”는 비난을 받았다.

롯데 자이언츠 시절편집

2016 시즌편집

2016년 6월 24일 한화와의 연장전에서 기습 스퀴즈 번트로 승리를 이끌었다.[7]2017년 4월 30일에 웨이버 공시됐다.

야구선수 은퇴 후편집

2017년부터 이루리 야구교실의 감독으로 활동했다.

그러나 선수들에게 무면허로 스테로이드 약물을 판매하고 야구교실의 샤워장에서 자신이 직접 학생들에게 주사한 것으로 나타나 구속되었다. 맞기를 거부하는 학생에게도 강제로 투약했다. 주사제뿐 아니라 먹는 스테로이드도 보충제 등으로 위장해 급여했다. 이 금지 약물은 보내는 사람 이름에 부산의 모 피트니스 클럽 대표의 이름이 적힌 채로 택배 배송되었다. 그 외에 각종 물품을 학생들에게 강매하기도 했다. 처음에는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채로 보도되었으나 결국 7월 3일 실명이 보도됐다. 구속될 무렵까지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야구교실의 스테로이드는 자신이 복용하려고 가지고 있는 것이고, 유소년 선수들에게서 검출된 스테로이드들은 피부과 치료 때문이라고 말했다. 수사기관에 진술하려는 학부모에게 학생의 한약 복용을 문제삼아 스테로이드가 발견된 것으로 말하도록 협박·회유하기도 했다.[8][9]

출신 학교편집

에피소드편집

해운대 인터뷰편집

2008년 8월 3일 베이징 올림픽 브레이크로 인해 휴식차 한화 팀 동료인 외야수 연경흠과 함께 고향인 부산의 해운대해수욕장에 갔다. 그 때 KBS 뉴스 9에서 인터뷰를 했는데, 인터뷰 자막에 자신의 이름이 '이영상'으로 잘못 나왔다. 그 화면이 나온 이후, 한화 이글스 팬들은 그에게 '대전시 용전동 이영상 씨'라는 별명을 붙여줬다(대전광역시 동구 용전동한화 이글스의 사무실과 숙소가 있는 곳이다).[10] 당초 이 인터뷰가 알려진 후 옆에 있던 여성이 '헌팅녀', '여자 친구'라는 말이 많았으나 2011년 8월 그의 결혼 발표가 나오며 그의 팬이었던 여자 친구로 밝혀졌다. 2011년 12월 7일에 결혼했다. 결혼식을 했던 예식장 역시 용전동 소재였다.

오심 논란편집

2009년 9월 2일 두산전 10회말 1사 1루 때 토마스의 공을 이종욱이 타격했고 이종욱의 투수 앞 땅볼을 토마스가 잡아 선행 주자를 아웃시키기 위해 2루에 있던 그에게 던졌다. 그가 그 공을 받아서 처리했는데, 그 다음에 1루로 던지려다가 공을 빠뜨렸다. 그런데 그가 공을 빠뜨리기 전에 글러브에 완전히 공이 들어가서 선행 주자는 엄연히 말해 아웃된 상황이었으나, 당시 2루심인 민영기 심판이 그가 공을 잡다 놓친 것으로 판단해 2루 주자의 세이프를 선언했다. 결국 이로 인해 오심 논란이 경기 중에 생겼다. 당시 감독이었던 김인식이 어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 날 한화 이글스고영민의 끝내기 안타로 인해 패하고 말았다. 하지만, 그 전 날에도 민영기 심판이 오심 판정을 내린 것도 있어서 민영기 심판은 이 사건 이후 KBO의 징계를 받아 남은 1군 경기에 출장하지 못했다.[11]

통산 기록편집

년도 타율 경기 타수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도실 4사구 삼진 병살 실책
2007 삼성 0.143 4 7 1 0 0 0 0 2 0 0 0 3 1 1
2008 한화 0.208 94 173 36 8 0 2 15 19 7 2 13 47 2 3
2009 0.251 79 199 50 5 1 6 28 21 4 1 15 65 5 6
2010 0.214 14 14 3 1 0 0 3 0 0 0 1 6 0 0
2011 0.222 120 320 71 15 2 3 38 31 15 4 24 67 11 9
2012 0.236 86 182 43 7 0 3 19 18 7 2 17 40 5 4
2013 0.045 14 22 1 0 0 0 0 1 0 0 0 9 0 0
2015 롯데 0.000 6 5 0 0 0 0 0 1 0 0 1 3 0 1
2016 0.250 61 72 18 3 1 0 7 10 2 2 7 25 0 5
통산 9시즌 0.224 478 994 223 39 4 14 110 103 35 11 88 265 24 29

각주편집

  1. KBO (2009년 3월 10일). 《한국 프로야구 기록대백과》 제4판. 771쪽. 
  2. 김현수, 또 한명의 신고선수 스타 탄생[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스포츠서울》 2008년 4월 28일 작성
  3. 삼성, 한화 포수 심광호 영입[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Osen》, 2008년 4월 4일 작성
  4. '손목 재활' 이여상, "빠른 회복, 그러나 서두르지 않을 것" - OSEN
  5. "몸 상태 OK" 이여상, 부상 불운 딛고 날갯짓 - OSEN
  6. '이적' 이여상, "한화에 감사, 롯데에 보답하겠다" -OSEN
  7. '이여상 스퀴즈 번트' 롯데, 연장 접전서 한화 제압 -연합뉴스
  8. 민경남; 김정훈; 오수정; 오민주; 이상학 (2019년 7월 3일). “[단독] "유소년에 직접 약물 주사놓은 건 이여상 전 프로선수". 《CBS노컷뉴스》. 2019년 7월 4일에 확인함. 
  9. 정시내; 남현택; 신재란 (2019년 6월 26일). “유소년 야구단에 '스테로이드'?…아이들에 맞혔나”. 《MBC》. 2019년 7월 4일에 확인함. 
  10. '무명' 이여상, 존재감 알린 데뷔 첫 홈런 - OSEN
  11. KBO, 민영기 심판 남은 경기 출장 정지 - 연합뉴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