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원수(李元壽, 1912년 1월 5일 ~ 1981년 1월 24일)는 대한민국의 아동 문학가이다. 본관은 월성 이씨다.[1]

Picto infobox auteur.png
이원수
작가 생애
출생 1912년 1월 5일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양산시
사망 1981년 1월 24일(1981-01-24) (69세)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작가 정보
활동기간 1926년 ~ 1980년
장르 동화
가족 관계
배우자 최순애
주요 작품
영향
기타 정보

목차

생애편집

  • 1912년 1월 5일 경상남도 양산군 양산읍 북정리에서 태어남
  • 1926년 동시고향의 봄》이 소파 방정환이 만든 잡지인 《어린이》에 당선되었다. 이 동요는 홍난파의 작곡으로 한국에서 가장 많이 애창되는 노래가 되었다.[2]
  • 1927년 〈기쁨사〉의 동인이 되어 활발한 동요 창작을 했다.[2]
  • 1935년 당시 근무하던 직장인 함안 금융조합의 조합원들과 결성한 문학모임 '독서회'사건으로 1년간 옥고.
  • 1936년 6월, 오빠생각의 작가인 최순애와 결혼
  • 1949년 동화 〈숲속의 나라〉를 《어린이나라》에, 소년소설 〈5월의 노래〉를 《진달래》에 연재, 동요와 함께 동화·소년소설 등을 발표하기 시작했다.[2]
  • 한국 전쟁 때, 경성공업고등학교[3] 에서 일한 경력 때문에 공산주의자로 몰렸다가, 친구들의 도움으로 사면복권됨.
  • 1971년 한국아동문학가협회 회장 역임
  • 1981년 구강암으로 별세(향년 69세).
  • 1984년 이원수 문학전집(전 30권, 웅진) 출판.

평가편집

그는 외재율 중심의 재래적 동요에서 내재율 중심의 현실참여적 동시를 개척하고 산문문학으로서 장편동화와 아동소설을 확립하며 부단한 비평활동을 통한 아동문학 확립에의 기여 등 문학사적으로 큰 업적을 남겼다고 평가된다.[2]

친일 행적편집

1940년부터 1945년 사이에 동시 두 편, 자유시 한 편, 수필 두 편 모두 다섯 편의 친일 작품을 조선금용조합연합회 기관지 《반도의 빛 (半島の光)》에 발표했다. 1942년 8월에 실린 친일 동시 《지원병을 보내며》[4] 에서는 일본이 벌인 태평양 전쟁에 참전할 지원병을 위해 후방에서 병역봉공을 다해야 한다고 표현했으며, 자유시에서는 농민시 형식을 빌려 농업보국에 정성을 쏟아 총후봉공의 완수를, 수필에서는 편지글 형식을 써서 어린이들이 하루바삐 내선일체와 황국신민이 될 수 있도록 어른들이 노력해야 함을 강하게 주장했다.[5]

이로 인해 그는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문학 부문에 선정되었다.

주요 작품편집

그의 작품은 초기 〈고향의 봄〉·〈비누 풍선〉 등과 같이 율동적이며 감각적인 경향에서 1940년대 동시 〈어머니〉에 나타난 바와 같이 현실의식이 강하게 반영된 경향으로 변천되었다.[2]

  • 《고향의 봄》
  • 《겨울나무》
  • 《엄마 없는 날》
  • 《꼬마 옥이》
  • 《숲속 나라》
  • 《민들레의 노래》

각주편집

  1. 이원수 - 네이버[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이원수, 《글로벌 세계 대백과》
  3. 1937년부터 서무 일을 본 직장이었다.
  4. 이원수문학관[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5. 박태일 (2003). “이원수의 부왜문학 연구”. 《배달말학회》 32: 59-60.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