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유원(李裕元, 1814년 8월 12일 ~ 1888년 9월 5일)은 조선 말기의 문신이다. 고종 때 영의정을 지냈다. 본관은 경주이며, 이항복의 후손이다. 자는 경춘(景春) 또는 경춘(京春), 호는 귤산(橘山), 묵농(默農)이다. 시호는 충문(忠文)이다.

생애편집

오성 이항복의 후손으로, 이태좌가 5대조이고 소론의 거두 이광좌는 5대 방조이며, 사도세자를 보호했던 좌의정 이종성은 그의 5대조였다. 이조판서 계조의 아들이다.

헌종 때(1846년) 문과에 급제하여 대교, 서장관, 집의를 거쳐 철종 때 의주부윤이 되고 이조참의를 거쳐 이조참의, 의주부윤, 전라도관찰사를 하고 성균관대사성에 이어 우승지가 되고 이조참판을 거쳐 다시 사헌부대사헌, 이조참판을 거쳐 이후 직제학, 이조참판, 사헌부대사헌을 거쳐 형조판서, 의정부우참찬, 한성부판윤을 하다 형조판서, 예조판서, 공조판서를 거쳐 황해도관찰사로 부임했다가 고종 때 함경도관찰사가 되고 곧 좌의정이 되고 수원부유수와 판중추부사로 있다가 서사관을 거쳐 도제조가 되고 곧 영의정이 된다. 영의정 시절에는 호조참판 최익현과 함께 흥선대원군 하야 방축 작전에 성공하였으며 그는 이후 영중추부사를 거쳐 봉조하가 된다.

전임
흥선대원군
조선섭정
1873년 11월 - 1873년 12월
후임
흥인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