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석문학상

이효석문학상대한민국문학상으로 상금은 3천만 원이다. 소설가 이효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서 2000년에 제정되었다. 등단 15년 이내의 작가들의 작품 중 전년도 5월부터 당해년 4월 사이에 문예지, 종합잡지 및 기타 정기.비정기 간행물 등에 발표된 중.단편소설들을 심사대상으로 삼는다.

역대 수상작편집

수상연도 작가 작품
제1회 2000년 이순원 〈아비의 잠〉
제2회 2001년 성석제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제3회 2002년 이혜경 〈꽃 그늘 아래〉
제4회 2003년 윤대녕 〈찔레꽃 기념관〉
제5회 2004년 정이현 〈타인의 고독〉
제6회 2005년 구효서 〈소금가마니〉
제7회 2006년 정지아 〈풍경〉
제8회 2007년 박민규 〈누런강 배 한척〉
제9회 2008년 김애란 〈칼자국〉
제10회 2009년 편혜영 〈토끼의 묘〉
제11회 2010년 이기호 〈밀수록 다시 가까워지는〉
제12회 2011년 윤고은 〈해마 날다〉
제13회 2012년 김중혁 〈요요〉
제14회 2013년 윤성희 〈이틀〉
제15회 2014년 황정은 〈누가〉
제16회 2015년 전성태 〈두 번째 자화상〉
제17회 2016년 조해진 〈산책자의 행복〉
제18회 2017년 강영숙[1] 〈어른의 맛〉
제19회 2018년 권여선[2] <모르는 영역>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최재봉 (2017년 8월 21일). “이효석문학상에 강영숙 소설 ‘어른의 맛’”. 《한겨레신문》. 2018년 12월 6일에 확인함. 
  2. 최재봉 (2018년 9월 3일). “이효석문학상에 권여선 소설가”. 《한겨레신문》. 2018년 12월 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