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여선(1965년[1]~ )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목소리로 일상의 균열을 해부하는 작품 세계로 주목 받는 소설가이다.[2]

Picto infobox auteur.png
권여선
작가 정보
출생 1965년
대한민국 안동시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
장르 소설
주요 작품
영향

생애편집

경북 안동시 출신이다.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인하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1]

술은 일주일에 두 번, 더 나이드면 한 번 마시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좀 더 가난해도 좋고 좀 더 고독해도 좋은데, 끝내 명랑하자”를 삶의 화두이자 목표로 두고 있다.[2]

수상편집

저서편집

소설집편집

  • 《처녀치마》 (자음과모음, 2004 ; 2014)
  • 《분홍 리본의 시절》 (창비, 2007)
  • 《내 정원의 붉은 열매》 (문학동네, 2010)
  • 《비자나무 숲》 (문학과지성사, 2013)
  • 《안녕 주정뱅이》(창비, 2016)

장편소설편집

  • 《푸르른 틈새》 (살림, 1996; 문학동네, 2007)
  • 《레가토》 (창비, 2012)
  • 《토우의 집》 (자음과모음, 2014)
  • 《레몬》 (창비, 2019)

산문집편집

  • 《오늘 뭐 먹지?》 (한겨레출판, 2018)

각주편집

  1. “권여선”. 《다음 백과 - 인물백과》. 다음. 2018년 11월 23일에 확인함. 
  2. 김상훈 (2018년 4월 17일). “권여선 소설가, “좀 더 가난해도 좋고 더 고독해도 좋은데, 끝내 명랑하자””. 《뉴스페이퍼》. 2018년 11월 23일에 확인함. 
  3. 최재봉 (2018년 9월 3일). “이효석문학상에 권여선 소설가”. 《한겨레신문》. 2018년 11월 23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