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인천공항철도 작업인부 사고

인천국제공항철도 작업인부 사고(仁川國際空港鐵道作業人夫事故)는 2011년 12월 9일 자정에 서울역을 출발하여 검암역으로 향하던 공항철도 소속 당일의 마지막 운행 일반열차가 밤 12시 30분경 계양역 부근에서 배수로 작업 중이던 코레일테크 소속 노동자 즉,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 8명 중 6명을 치어 많은 인명 피해를 야기한 사고이다[1].

인천국제공항철도 작업인부 사고
요약
날짜 2011년 12월 9일
시간 밤 12시 30분경(KST)
위치 인천광역시 계양구 다남동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철도 노선 인천국제공항철도
운영자 공항철도
사고 종류 인명 사고
원인 노동자 과실
통계
승객 15명
사망자 노동자 5명
부상자 노동자 1명

사고 개요편집

사고 당일 자정에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는 약 30여 분이 지난 밤 12시 30분 경에 승객 15명을 태운 상태에서 계양역을 출발하여 종착역인 검암역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시속 80km의 속력으로 주행하다가 작업 중인 노동자를 발견하고 비상 제동을 체결하였으나, 속도가 빨라 사고를 피하지 못한 상황이었다[1]. 노동자 8명 중에서 2명은 가까스로 피하여 화를 면하였으나[2] 열차에 치인 노동자 6명은 5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였다[3].

사고 원인편집

사고 직전에 작업 인부들은 평소보다 약 25분 빠른 시간에 작업에 투입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작업 전에는 반드시 관제실에까지 보고한 후 승인 여부를 철저하게 확인하고 선로에 들어가야 하는데, 이 날 따라 노동자들이 절차를 생략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 관제실을 포함한 관련 부서와 작업자간의 보고체계 및 의사소통의 부재가 이번 사고를 야기한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4][2].

피해 규모편집

  • 인명 피해 : 사망 5명, 부상 1명.
  • 기타 피해 : 210편성 1번째 선두칸 파손 및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사고 열차가 검암역 종착 막차여서 20분이 지연되었다[1][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