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제(林悌, 1549년 12월 8일(음력 11월 20일)~1587년 9월 13일(음력 8월 11일)[1])는 조선의 문신 겸 시인이다. 자는 자순(子順), 호는 백호(白湖)·겸재(謙齋), 본관나주이다. 허목의 외할아버지다.[2][3]

생애편집

20살이 되어서 성운 밑에서 배웠다.[1][4] 1577년(선조 10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관직을 지냈으나, 선비들이 동인서인으로 나뉘어 다투는 것을 개탄하고 명산을 찾아다니면서 여생을 보냈다.[1] 죽기 전에 조선이 중국속국과 같은 형태로 있는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해 아들들한테 곡을 하지 못하게 했다.[5]

저서편집

  • 《임백호집》[6]

전기 자료편집

  • 허목, 《기언》 권45, 임 정랑 묘갈문

각주편집

  1. 허목, 《기언》 권45, 임 정랑 묘갈문
  2. 허목의 어머니가 임제의 딸이다(허목, 《기언》 권41, 선비 나주 임부인 묘지). 참고로 허목은 외증조부 임진(林晉)을 대상으로 묘갈(허목, 《기언》 권 45, 관서 절도사 임 공 묘갈)을, 임제의 또 다른 딸이자 자신의 이모를 대상으로 묘표(허목, 같은 권, 처자 임씨 묘표)를 지은 적이 있다.
  3. 《숙종실록》 권3, 숙종 1년(1675년) 4월 10일(무술) 8번째 기사에도 같은 내용이 나오는데, 다만 여기서 '손자'는 '증손자'의 잘못이다.
  4. 임제, 《임백호집》 권 1, 도주운암 주석
  5. 이익, 《성호사설》 권9, 〈인사문〉3, 선희학(善戲謔)
  6. 윤휴의 문집 이름과 혼동될 우려가 있어 이렇게 칭한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