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있을 때 잘해!!

(있을 때 잘해에서 넘어옴)

있을 때 잘해!![1]2006년 7월 17일부터 2007년 3월 9일까지 방영된 문화방송 아침드라마이다.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있을 때 잘해!! 15세 이상 시청가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문화방송
방송 기간 2006년 7월 17일 ~ 2007년 3월 9일
방송 시간 ~ 오전 7시 50분 ~ 8시 30분
방송 분량 40분
방송 횟수 169부작
기획 윤재문
제작자 제이에스픽쳐스, 이진석, 배한천
연출 장근수, 김우선
조연출 신승우
각본 서영명
출연자 하희라, 김윤석, 변우민, 지수원
여는 곡 조명진 - My Love
서후 - 약속
닫는 곡 변진섭 - 모르잖아요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2채널 돌비 디지털(디지털)
자막 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자막 방송
HD 방송 여부 HD 제작 · 방송
외부 링크  MBC 있을 때 잘해!! 공식 홈페이지

기획 의도편집

  • 여자가 소망하고 추구하는 진정한 행복과 성공의 의미를 이야기하는 드라마
  • 이혼의 후유증과 상처를 '오순애'라는 주인공을 통해 면밀히 짚어보는 드라마

줄거리편집

결혼 13년차의 평범한 주부인 오순애는 남편 하동규를 위해 사랑과 정성을 다해 내조한다. 어느 날, 순애는 동규와 배영조가 1년 전부터 불륜 관계를 지속해왔다는 것을 알게 되고 위자료와 양육권을 포기한 채 무작정 이혼을 한다. 갈 곳도 없는 순애는 올케의 집에서 군식구로 지내며 집안일을 도맡아 한다.

한편, 순애의 딸 하유미는 어른들 때문에 계속 상처를 입고 있었다. 법적으로도 유미를 데려올 수 없었던 순애는 유미의 정신 상담 의사 강진우를 만나 유미의 회복을 지켜보고, 자신의 상처도 조금씩 치유해나간다. 진우는 따뜻한 마음씨로 순애를 감싸준다.

영조는 동규의 재산을 챙겨 외국으로 사라지고, 순애는 드디어 유미를 양육할 수 있게 된다. 순애는 남동생과 동업하여 당당한 여성으로서의 홀로서기를 한다. 동규는 이별 후 순애에게 매달리지만, 순애는 이미 진우와 사랑에 빠진 상황. 결국, 동규와 영조는 화해하고 두 커플 모두 아이를 낳으며 드라마는 막을 내린다.

등장 인물편집

주요 인물편집

  • 하희라 : 오순애 역 - 결혼 13년차 주부 → 이혼녀 → 커리어우먼
  • 김윤석 : 하동규 역 - 순애의 남편, 화장품 회사 이사
  • 변우민 : 강진우 역 - 의학박사 전문의, 순애의 연인
  • 지수원 : 배영조 역 - 동규의 내연녀, 커리어우먼

순애의 주변 인물들편집

  • 김정난 : 조은수 역 - 순애의 올케, 케이블 TV 홈쇼핑 PD
  • 박형준 : 오승현 역 - 순애의 남동생, 회사원
  • 신충식 : 오병갑 역 - 순애의 아버지, 양로원에서 생활
  • 김동범 : 오현수 역 - 은수와 승현의 아들, 유치원생
  • 김보라 : 하유미 역 - 순애와 동규의 딸

동규의 주변 인물들편집

  • 이민정 : 하정화 역 - 순애의 막내 시누이, 메이크업 아티스트
  • 선우용녀 : 박금례 역 - 순애의 시어머니, 깐깐하고 보수적

그 외 인물편집

시청률편집

결방 및 편성 변경편집

연장편집

  • 있을 때 잘해!! 방영 분량이 130부작에서 39회 연장되어 169부작으로 변경 및 확정되었다.[6]

수상편집

경쟁 프로그램편집

참고 사항편집

  • 작가 서영명은 90년 월화 미니시리즈 완전한 사랑 이후 26년 만에 MBC로 돌아왔다.
  • 오순애 역의 하희라는 94년 특집극 생의 한가운데[7] 이후 오랜만에 MBC 복귀를 했는데 91년 2월 종영된 아직은 마흔아홉 이후 두 번째로 MBC 아침드라마 출연을 했다.
  • 외도한 남편에게 버림받은 주부가 어려움 속에서도 씩씩하게 새 사랑과 자아를 찾는 과정에 집중하여 신선함을 이끌어냈고, 연기자들의 호연과 탄탄한 구성으로 호평을 받으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8]
  • 그러나 후반부에서는 연장 방영의 여파로 설득력 없는 에피소드가 이어지면서 전개가 산만해져 시청자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9]
  • 남편의 불륜의 이유를 아내에게 전가시켰다는 점, 여자의 행복은 남자에 의지해야 얻게 된다는 점 등이 퇴보된 여성상을 보여줬다는 지적을 받았다.[10]
  • 지나친 간접광고 때문에 방송위원회로부터 중징계 조치를 받았다[11].

각주편집

  1. 김수진 (2006년 6월 19일). “MBC 새드라마 '있을때 잘해!!'에 느낌표가 2개인 이유”. 머니투데이. 
  2. 박준범 (2006년 7월 18일). “MBC 새 아침 일일극, 호평속에 순조로운 출발”. OSEN. 
  3. 김지연 (2006년 10월 25일). “아침드라마 '있을 때 잘해', 시청률 20% 첫 돌파”. OSEN. 
  4. 김지연 (2007년 3월 10일). '있을 때 잘해', 40대 여성들 박수 속에 '종영'. OSEN. 
  5. 김지연 (2007년 2월 21일). '있을 때 잘해', 종영 앞두고 '뒷심 부족'. OSEN. 
  6. 장서윤 (2006년 12월 12일). “올해 '조기종영' vs '연장방송' 드라마는?”. 마이데일리. 
  7. “특집드라마「생의 한가운데」(MBC·오후10:55)”. 경향신문. 1994년 8월 31일. 2017년 1월 10일에 확인함. 
  8. 홍동희 (2006년 11월 8일). "황진이보다 많이 본다” '있을 때 잘해' 인기질주 - 탄탄한 연기로 뻔한 소재 극복”. 스포츠월드.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9. 하수나 (2007년 2월 21일). “`있을 때 잘해` 종영...후반부 산만한 전개 아쉬움”. TV리포트. 2007년 7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10. 최샘 (2007년 3월 12일). “〈행복한 여자〉와 〈있을 때 잘해〉의 이상한 불륜 공식 - 남자의 불륜은 여자 때문?... 퇴보한 여성상 보여줘”. 오마이뉴스. 
  11. 김태은 (2006년 11월 1일). “MBC '있을 때 잘해', 간접광고로 방송위 중징계”. 스타뉴스. 2018년 3월 2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