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대공국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대공국(Großherzogtum Sachsen-Weimar-Eisenach)은 1815년부터 1918년까지 독일 중부 튀링겐 지방에 있던 대공국으로, 작센 공작령의 필두였다. 1903년 이후의 공문서에서는 작센 대공국(Großherzogtum Sachsen)으로 표기되었다.

Middle imperial coat of arms of Germany.svg
독일 제국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대공국
Großherzogtum Sachsen-Weimar-Eisenach

 

1806년1918년
국기
국기
문장
문장
국가바이마르인의 노래 (Weimars Volkslied)
German Empire - Saxe Weimar Eisenach (1871).svg
수도바이마르
정치
공용어독일어
정부 형태군주제
대공카를 아우구스트(de) 대공(초대)
빌헬름 에른스트(de) 대공(마지막)
역사
 • 대공국 승격1815년
 • 군주제 폐지1918년
지리
면적3,617 km2
인구
1910년 어림417,000명
인구 밀도116명/km2
기타
통화파피어마르크 (1914년부터)

역사편집

1741년 이래 작센바이마르 공국과 작센아이제나흐 공국은 동군연합 상태였다. 1809년에 두 공국을 합병하여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공국이 되었고, 1815년에는 동쪽의 노이슈타트 안 데어 오를라(Neustadt an der Orla) 지역을 흡수하면서 대공국으로 승격하였다.

1871년 독일제국의 일부가 되었다. 1918년 군주제 폐지 후 2년간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자유주(Freistaat Sachsen-Weimar-Eisenach)로 불리다가 1920년 튀링겐주에 합병되었다. 수도는 바이마르였으며 면적은 3,617km2, 인구는 1910년 당시 417 천명이었다. 주민의 대부분은 국교인 루터파 개신교도였다.

국기는 1897년 이전에는 위에서부터 흑-녹-황색을 사용하다가, 그 이후는 위에서부터 흑-황-녹색을 사용하였다.

역대 군주편집

베틴가의 에르네스트계(系)(de)가 대공들이었다.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대공가 수장편집

영토, 인구편집

 
튀링겐의 여러 공국들(작센 공작령)에서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대공국의 위치 (초록색, 1900년경)

이 대공국은 1910년 현재로 3개 군(郡)의 5개 행정구가 관할하는 35개 시(市)로 이뤄졌는데, 이 3개 군은 튀링겐의 다른 공국들에서처럼 또한 13개의 외비지(de)(外飛地)를 관할했다.

  • 바이마르 군: 2 행정구가 관할하는 19 시, 6 외비지로 구성. 지도 가운데에 위치하는 바이마르 행정구(de) 중에서 붉은 점이 찍힌 바이마르 가 이 대공국의 수도였다. 또, 아폴다 행정구(de)에는 교육의 중심지인 예나(de) 시가 있었다. 1910년 당시 면적 1,752.59km2, 인구 236,800명.
  • 아이제나흐 군: 지도 왼쪽에 있으며, 2 행정구, 9 시, 3 외비지로 구성. 아이제나흐 행정구(de)가 중심지였다. 1910년 면적 1,214.03km2, 인구 119,600명.
  • 노이슈타트 군(de): 지도의 오른쪽인 노이슈타트 행정구(de)가 관할하는 7 시, 4 외비지로 구성. 1910년 면적 628.71km2, 인구 60,700명.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