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저하(邸下)는 왕세자 경칭이다. (왕세손은 「각하」(閣下)라 함 세자가 요절했을 경우 동궁의 왕세손 저하 (邸下) 라 함) 이때 邸는 '집 저'자로 이때 저하는 "돋아진 땅보다 곧 아래에서 뵈어야 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고려원나라의 간섭기 이후 저하로 불리다가, 공민왕 때 잠시 불리지 않았다. 조선때는 명나라의 제후가 된후 세자를 다시 저하로 부르게 되었다.

또한 고려 무인시기 최충헌이도 영공 저하 이라고 하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