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륜구동

전륜구동(前輪驅動, 영어: Front Wheel Drive, FWD) 또는 전륜굴림 혹은 앞바퀴굴림엔진에서 앞바퀴로 동력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주로 엔진을 앞에 배치하여 앞바퀴를 굴리는 방식인 FF가 이용되어 전륜구동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지만, 매우 드문 사례로 미드십 엔진 전륜구동(MF) 방식 자동차도 있다. 현재 대한민국의 경우, 대형차와 스포츠카를 제외하면 모든 승용차에 전륜구동 방식이 쓰이는 경우가 많다. 엔진은 대부분 가로로 배치하나, 일부 전륜구동 자동차엔진을 세로로 배치하기도 한다[1].

전륜구동 차의 모습

설명편집

후륜구동 방식보다 부품이 적게 들어가는데다, 자동차의 무게가 가벼워져 연비가 우수하며,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된다. 따라서 국내외에서 생산되는 일부 대형 승용차(체어맨, 에쿠스 등)를 제외한 거의 모든 승용차에 본 구동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후륜구동, 4륜구동 방식과 비교해보면 등판능력(낮은 접촉 저항에서의 운행 능력)의 차이인데, 4륜구동 > 전륜구동 > 후륜구동 순서로 47:10:7 정도로 급한 경사면을 오를 수 있다.

특징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아우디에서 나오는 세단들 중 콰트로가 없는 A4/A6, 혼다 레전드(대우 아카디아), 쌍용 이스타나 등이 대표적인 세로배치 엔진 전륜구동 차량이다.
  2. 후륜구동(FR)이나 사륜구동(4WD) 차량에서 변속기를 통해 받은 엔진의 동력을 차량 뒤쪽의 디퍼렌셜기어(차동기어)까지 전달하는 긴 축.
  3. 프런트 액슬의 중심선하고 프런트 끝단 사이의 거리를 말한다.
  4. 일정한 반지름하고 속도로 선회하다가 갑자기 가속하였을 때, 후륜에 발생되는 코너링 포스가 커지게 되면 바깥쪽 전륜이나 후륜이 안쪽 전륜보다 모멘트가 커지기 때문에, 조향각도를 일정하게 하여도 선회 반지름이 커지는 현상.
  5. 실린더가 두 개 이상인 엔진. 일반적으로 여덟 개 이상인 경우를 말하며, 멀티실린더 엔진이라고도 한다.
  6. 코너를 돌 때 액셀러레이터 페달을 끝까지 밟으면 뒷바퀴가 옆으로 미끄러지는 현상으로, 드라이버가 카운터 스티어 등의 테크닉으로 컨트롤을 할 수 있는 범위의 상태를 말한다.
  7. 물고기꼬리처럼 자동차의 뒷부분이 요리조리 흔들리는 현상.
  8. 급발진, 급가속 및 등반 시에 조향이 불가능해지거나 차량이 편향하는 현상으로 FF차량에서 발생.
  9. 후륜구동 차량에서, 변속기로부터 구동축에 동력을 전달하는 추진축으로 자재 이음과 슬립 이음으로 되어 있으며, 밸런스가 맞지 않을 경우 차체 진동의 주요 원인이 된다.
  10. 파이널 드라이브하고 휠을 연결하는 샤프트.
  11. 종감속기(終減速器), 최종 감속 장치(最終減速裝置)라고도 부르며, 변속기에서는 동력을 감속하여 구동축에 전달하는 구동 피니언과 링 기어하고 이것을 좌우 바퀴로 나누는 차동 기어와 조합한 장치로, 드라이브 샤프트하고 휠을 연결하는 샤프트로, 중앙으로부터 절반씩 구동시키기 때문에 하프(half) 샤프트라고도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