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륜구동

En ff001 english.svg

전륜구동(前輪駆動, 영어: Front Wheel Drive, FWD) 또는 전륜굴림 혹은 앞바퀴굴림엔진에서 앞바퀴로 동력을 전달하는 방식이다. 주로 엔진을 앞에 배치하여 앞바퀴를 굴리는 방식인 FF가 이용되어 전륜구동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지만, 매우 드문 사례로 미드십 엔진 전륜구동(MF) 방식 자동차도 있다. 현재 대한민국의 경우, 대형차와 스포츠카를 제외하면 모든 승용차에 전륜구동 방식이 쓰이는 경우가 많다. 엔진은 대부분 가로로 배치하나, 일부 전륜구동 자동차엔진을 세로로 배치하기도 한다[1].

설명편집

후륜구동 방식보다 부품이 적게 들어가는데다, 자동차의 무게가 가벼워져 연비가 우수하며,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된다. 따라서 국내외에서 생산되는 일부 대형 승용차(체어맨, 에쿠스 등)를 제외한 거의 모든 승용차에 본 구동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후륜구동, 4륜구동 방식과 비교해보면 등판능력(낮은 접촉 저항에서의 운행 능력)의 차이인데, 4륜구동 > 전륜구동 > 후륜구동 순서로 47:10:7 정도로 급한 경사면을 오를 수 있다.

특징편집

장점편집

  • 구동력의 전달 거리가 짧고 자동차의 무게를 줄일 수 있다. 때문에 연비가 우수하여 친환경 차량에 채택되기도 한다.
  • 엔진 룸의 크기를 줄일 수 있다.
  • 차종 변경이 용이하다.
  • 후륜구동 방식보다 부품이 적게 들어가므로 생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 하중이 전륜에 많이 걸리기 때문에 직진 안정성이 좋고 악천후에도 주행 안정성이 높다.
  • 모듈화에 의하여 국내외의 거의 대부분의 승용차에 적용되며, 그에 따라 많은 실험 결과를 얻을 수 있어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 차량 견인이 수월한 편이다.

단점편집

  • 구동축 쪽의 구조, 특히 현가장치가 복잡하다.
  • 방향전환을 할 때 미끄러지기 쉽다.
  • 구조상 차체 앞쪽에 하중이 쏠리므로 효율적인 중량 배분이 어렵다.
  • 전륜 타이어의 수명이 짧다(차량 특성상, 전후륜 타이어의 위치를 자주 변경해줘야 함).
  • 가속 시 무게중심이 뒤로 빠지면서 구동축의 접지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오버행(전륜 앞쪽부터 범퍼 끝까지의 길이)을 짧게 할 수 없다.
  • 피쉬테일 현상(물고기꼬리처럼 자동차의 뒷부분이 요리조리 흔들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관련항목편집

각주편집

  1. 아우디에서 나오는 세단들 중 콰트로가 없는 A4/A6, 혼다 레전드(대우 아카디아), 쌍용 이스타나 등이 대표적인 세로배치 엔진 전륜구동 차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