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가(程嘉, ? ~ 기원전 134년)는 전한 초기 ~ 중기의 군인이다.

생애편집

경제 3년(기원전 154년), 오왕 유비를 비롯한 일곱 나라의 제후왕이 연합하여 반란을 일으켰다(오초칠국의 난). 정가는 황실의 편에서 장군이 되어 오나라·초나라를 쳤고, 평정 후 강도이 되고 건평후(建平侯)에 봉해져 식읍 3,150호를 받았다.

원광 원년(기원전 134년)에 죽으니 시호(哀) 또는 (敬)[1]이라 하였고, 작위는 아들 정횡이 이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사기에서는 , 한서에서는 이라 한다.
선대
(첫 봉건)
전한의 건평후
기원전 151년 ~ 기원전 134년
후대
아들 건평절후 정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