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병두(鄭炳斗, 1961년 11월 13일~ )는 대한민국법조인이다. 경상남도 하동 출신으로 부산동고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법대에서 수학하였다. 사법시험 26회에 합격하여 검사로 부임하였다. 대구 형사5부장, 부산 외사부장, 법무부 송무과장 · 검찰1과장, 서울3중앙 형사1부장,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수원 1차장 등 역임하였다.

2007년 12월 30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법무, 행정 분과의 전문위원으로 임명되었다.[1] 이는 《황제테니스》 사건의 주임검사로 이 당선자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경력과 맞물려 주목을 받았다.[2]

2009년 1월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검사으로 발령을 받아 근무를 하던 중 용산 참사의 수사를 맡았다.[3][4]

주요 수사 경력편집

2006년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소위 '3.1절 골프사건'을 수사하여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5]2006년 이른바 '황제 테니스' 사건의 주임검사를 맡아 이명박 대통령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3]

2009년 정병두는 용산 철거 현장 화재 사건의 수사본부장을 맡아 무표정으로 "(부검)동의서 필요 없습니다"라고 답하는 태도가 PD수첩에서 방송돼 공분을 샀으며[6], 결국 농성자들 중 5명을 구속기소, 15명을 불구속기소한 반면, 경찰에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6]

2009년 6월 18일, 정병두는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우려를 보도한 MBC PD수첩의 조능희, 조일준, 김보슬, 이춘근 PD와 김은희 작가 등 5명을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고, 검찰에서는 김은희의 이메일을 기자들에게 공개하기도 했다.[7] 정병두는 이에 대해 "악의 또는 공평성 상실 여부를 판단할 때 중요한 근거자료가 된다고 판단했"으며, "김보슬 PD도 나오는데 전부는 아니더라도 일부 제작진과 심정적 공유가 있었던 것 같다"며 PD수첩 제작진 전체가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는 암시를 내보였다.

경력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