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호 (1486년)

정세호(鄭世虎, 1486년 ~ 1563년)는 조선시대 중기의 문신이며 덕흥대원군의 장인이자 선조의 외할아버지이다. 정인지의 손자이며 정상조(鄭尙祖)의 아들이다. 본관은 하동으로 자는 자인(子仁), 호는 서계(西溪), 시호는 효간이다. 숭정대부 호조판서를 거쳐 판돈녕부사에 이르렀다. 사후 증직으로 대광보국숭록대부 의정부 영의정추서되었다.

생애편집

1519년(중종 14)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고 의정부사인에 재직중, 홍우룡(洪遇龍)을 심문할 때 담당관인 사헌부집의 오결(吳潔)의 집에까지 가서 구제하다가 1531년 곤장을 맞고 경상도 곤양으로 유배되었다. 이듬해 풀려나 복관하고 성균관대사성이 되었으다.

1532년 명나라에 파견되는 성절사(聖節使)가 되어 연경에 다녀왔다. 그 뒤 승정원부승지, 홍문관부제학 등을 거쳐 1552년(명종 7) 호조판서가 되었다. 이때 모리배와 결탁하여 방납하여 그 이익을 나누어 차지하고, 또 상인과 공모하여 각 관청에 납곡(納穀)하고, 예빈시(禮賓寺)의 전복(典僕)을 왜관고직(倭館庫直)에 임명하여 은냥(銀兩)을 무역하고, 국고물(國庫物)의 도절범으로부터 뇌물을 받고 죄과를 눈감아주는 등 비루한 행동이 많아 양사로부터 탄핵을 받았으나 중종은 파직에 그치게 하였다.[1][2]

1559년 지중추부사에 오르고, 수릉(守陵)의 공로가 있다 하여 숭정대부에 승자(陞資)되었다.[1] 그 뒤 호조판서를 거쳐 판돈녕부사에 이르렀다. 사후 외손자 하성군 균이 선조로 즉위하면서 증직으로 대광보국숭록대부 의정부 영의정추증되었다.

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