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인식(鄭仁植, 1911년 ~ 1951년?)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었다.

정인식
鄭仁植
국적대한민국 대한민국
출생1911년
일제 강점기 전라남도 광주
사망?
본관하동(河東)
학력경성 경신고등보통학교 졸업
직업정치가
경력전라남도 진도군 지산면 면장
국민회 전라남도 광산군지부 부위원장
대한독립촉성국민회 국회의원
정당대한독립촉성국민회

이력편집

경신중학교를 졸업하고, 지산면장, 국민회 광산군 부위원장을 맡았고, 제2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었으나 한국 전쟁 때 북조선으로 납치되었다. 이후 1956년 7월 재북 평화통일촉진협의회 중앙위원을 맡았다가 1958년 12월 평북 의주 농목장으로 이주하였다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북조선에서는 정인식이 한국 전쟁 중인 1951년 이미 사망하였고, 평양 룡성구역의 특설묘지에 묻혀 있다고 밝혔다[1].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김지형 기자 (2004년 5월 1일). “평양룡성구역 '재북인사들의 묘' 를 가다 - 62기 중 안재홍 이광수 김효석 조헌영...등 좌우 인사 39명 묘소 최초 공개”. 민족21. 2007년 10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10월 29일에 확인함. 
  전 임
(광산부) 박종남
제2대 국회의원(광산군 갑)
1950년 5월 31일 - 1954년 5월 30일
국민회
갑: 정순조
후 임
(광산군 갑)이정휴
(광산군 을)박흥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