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초(鄭招, ? ~ 1434년)는 조선문신이다. 본관은 하동. 자는 열지이다.

생애편집

태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검열이 되었으며, 1407년에는 문과 중시에 급제하여 정언이 되었다. 그 후 세종 때 공조와 예조참의를 거쳐 예조참판을 지낸 뒤, 1423년에 함길도 도관찰사로 나갔다. 1430년공조판서로 있을 때 왕명으로 《농사직설》을 편찬하였으며, 정인지와 함께 역법을 개정하였다. 1433년에는 이천과 함께 혼천의를 제작했으며 《삼강행실도발》을 편찬하였다. 경사에 밝았으며 역산, 복서(거북의 등껍질로 치는 점.)에도 통달하였다. 저서로는 《회례문무악장》 등이 있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