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정총(鄭摠, 1358년 ~ 1397년)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이다. 자는 만석(曼碩), 호는 복재(復齋) · 서원군(西原君), 시호는 문민(文愍)이다. 본관은 청주 정씨이다.

정총(鄭摠)
출생
고려
사망
조선
성별남성
국적조선
별칭시호는 문민(文愍)
부모아버지 정책

생애편집

1376년(우왕 2) 문과에 장원급제하여 19세로 춘추관검열이 되고 대간 응교 사예를 거쳐 대호군에 이르고 1389년(공양왕 1) 병조판서에 승진되었으며 1391년 이조판서를 거쳐 정당문학에 이르렀다. 당시 중국에 보낸 표전문(表箋文)은 대부분 그가 지었다. 조선개국 후 개국공신 1등에 서훈되고 첨서중추원사(簽書中樞院事)로서 서원군(西原君)에 봉하여졌다. 1394년(조선 태조 3) 정당문학이 되고, 다시 예문춘추관태학사가 되어 정도전(鄭道傳)과 같이 고려사를 편찬하고 그 서문을 썼다. 1395년 태조 이성계의 고명(誥命) 및 인신(印信)을 줄 것을 청하러 명나라에 사신으로 파견되었다가 때마침 명나라에 보낸 표전문이 불손하다 하여 명나라 황제에게 트집잡혀 대리위(大理衛)에 유배도중 죽었다. 글씨를 잘 쓰고 문집으로 복재유고가 있다 시호는 문민(文愍)이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이력편집

  • 1376년(우왕2) 장원급제
  • 1385년 사예(司藝)
  • 1391년(공양왕3) 이조판서,정당문학(政堂文學)
  • 1392년 조선 초 개국공신(開國功臣) 1등
  • 1395년(태조4) 《고려사(高麗史)》 편찬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