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울산성 전투

제2차 울산성 전투(第二次蔚山城戰鬪)는 1597년 ~ 1598년조명 연합군과 일본군이 벌인 전투로 제2차 전투는 울산왜성에서 벌어진 전투로 조명 연합군은 많은 사상자를 낸 채 패배하였고 일본군은 주변의 성으로 후퇴하였다.

제2차 울산성 전투
정유재란의 일부
날짜1598년 10월 21일(음력 9월 22일)
장소
결과 일본군의 수성 성공으로 인한 조명 연합군의 공성 실패 및
일본군의 철수 작전 성공
교전국
조선
명나라
일본
지휘관

조선
김응서
선거이  
김충선
명나라

마귀
Jyanome (No background and Black color drawing).svg 가토 기요마사
병력
조선
1만 5000명
명나라
2만 4000명
총병력 3만 9000명
불명
피해 규모
불명 불명

조선에 파견된 명나라의 제독 마귀는 별장 김응서, 선거이 등과 함께 다시 조명 연합군 3만 9,000명의 병력을 모아 울산 도산성을 다시 공격하지만 실패하고 선거이가 전사한다. 하지만 왜군은 철수 준비로 인해 울산왜성, 서생포왜성에서 철수하였다.

이 전투에서 김충선김응서 휘하로 농성 중이던 가토 기요마사의 1군을 섬멸하여 가선대부를 하사받았다.